[300소정이]한국당 오디션, 두 마리 토끼 중 하나는 잡았다

[the300]3040·女 약진 '파급력'…전·현직 의원 등 정치선배 '긴장'

강주헌 기자 l 2019.01.11 1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