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정윤회, 박지만 대질신문 요청…가당치도 않다"

[the300]"박지만 '자꾸 가만 있는 사람 끌어들이나'라고 자주 말해"

박경담 기자 l 2014.12.11 18:40
'靑 비서실장 교체설 등 VIP 측근 동향' 문건 속 당사자이자 '국정 개입' 논란의 핵심 인물인 정윤회 씨가 11일 밤 고소인 자격으로 검찰의 고강도 조사를 마치고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정씨는 지난달 28일 세계일보가 문건 내용을 보도한 이후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의혹을 부인하고 세계일보 기자들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2014.12.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근 '비선실세 논란'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정윤회씨가 박근혜 대통령 남동생인 박지만 EG 회장과의 대질신문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이 이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나의 평소 생각은 대통령 측근이라는 사람들이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면 안 된다는 것"이라며 "정윤회라는 분의 검찰 출두하는 모습을 봤는데 불놀이부터 대질신문까지 참으로 가당치도 않다"는 글을 올렸다.

한 의원은 이어 "(정 씨가) 스스로를 토사구팽 당했다고 발언 하는 것, 대통령 당선 직후 감사전화를 받았다고 말할 때부터 알아봤다"며 "이러한 하급의 발언 역시 속이 보이는 자기 과시 아닌가"라고 했다. 

한 의원은 박 회장과의 일화를 적으며 불편한 심경을 내비쳤다. 한 의원은 "박지만 회장과는 멀지 않은 친구인데 대선 직전 나에게 '누나가 대통령이 된다면 나의 인생은 대통령의 아들로 모자라 이제는 대통령의 동생으로 살아야 한다, 나와 내 가족의 사적인 삶은 없어지는 거다'라고 말했다"며 "최근에는 '가만 있는 사람을 왜 자꾸 끌어들이나'라는 말을 자주 한다"고 박 회장의 최근 심경을 간접적으로 전했다. 

한 의원은 "적어도 대통령의 동생을 끌어들여야 자신의 급수가 올라간다고 생각하는 건가, 요즘 정씨의 발언과 행동이 대통령에 대한 일말의 애정도 없는 허세라는 것을 많은 국민이 알아챘다"며 글을 마쳤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