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국민 삶 연계 조항 바꾸는 개헌 더 필요"

[the300]"권력구조 개편도 중요…후다닥 할 문제는 아냐"

김세관 기자 l 2016.06.16 10:38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5월26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스타트업캠퍼스에서 열린 스타트업 캠퍼스 총장 취임 및 비전선포식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뉴스1.

남경필 경기지사는 16일 정치권에 불고 있는 개헌논의와 관련, "우리 국민들의 실제 삶과 연계돼 있는 조항을 바꾸는 개헌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금 정치권에서 얘기되고 있는 권력구조 개편도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지난 15일 경기도 양주 송암스페이스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종시로 수도를 이전하는 방안을 제시했었다 .

남 지사는 "이미 상당 부처가 (세종시로) 옮겨갔는데 국회와 청와대는 서울에 남았다. 세종시와 서울을 오가면서 생기는 비효율이 엄청나다"며 "비효율을 없애려면 헌법을 고쳐서라도 아예 청와대와 국회를 다 옮기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에 정치와 경제권력이 모두 모여 있다. 너무 비대화 돼 있어서 생기는 문제들이 많다"며 "새로운 준비를 해야 될 때가 됐다는 면에서 수도이전 개헌논의는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현재 정치권에서 일고 있는) 권력구조 개편 개헌도 중요하다. 그렇지만 국민들이 보기에 직접 피부에 와 닿는 이야기로 비치지 않을 수 있다"며 "여기 수도권에 너무 많은 인구와 돈과 권력이 몰리는 것을 풀어내야 근본 해결이 된다. 이런 문제를 개헌 아젠다로 삼아 얘기할 때 국민들도 공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권력구조 개헌 논의는) 시작은 해야 되지만 6개월, 1년 안에 후다닥 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라며 "너무 빨리 승부를 보려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 지사는 "사실 지금 정치권에서 올해, 그리고 내년 총에 얘기해서 빨리 통과 시킬 것은 선거구제 개편"이라며 "다당제가 가능하도록 하는 선거구제 개편 논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8%55건
  • 2 이인영 6%47건
  • 3 이해찬 5%4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