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김무성'이냐 '안철수-유승민'이냐

[the300]새누리 非朴계 분당 시 국민의당과 연대 가능성 두 가지 시나리오

김태은 기자 l 2016.12.16 15:49
의원총회를 마친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의에서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를 찾아 대화를 하고 있다. 2016.9.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가 분당으로 내몰리게 되면면서 외부 세력, 특히 국민의당과 손잡는 시나리오가 다시 주목받게 됐다. 크게는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간 개헌 연대,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 간 중도개혁 연대, 두 가지 가능성이 점쳐진다.

16일 정치권 안팎에서는 '박근혜-최순실게이트' 국면이 진행되는 내내 김 전 대표와 박 원내대표가 물밑 교감을 가져오고 있으며 개헌 추진을 위해 손잡을 것이란 예측이 제기돼왔다. 일각에서는 김 전 대표가 새누리당 비박계 내 의견 조율 없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을 바꾸거나 탈당 후 신당 창당을 시사하는 발언을 던진 배경에 박 원내대표와의 공동 행보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박 원내대표는 이전까지 새누리당 분당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으나 김 전 대표가 탈당을 시사한 직후인 14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는 처음으로 분당되겠더라"며 "우리가(야권이) (분당 및 창당에 대한) 경험이 있어서 국회 사무실 확보와 정당보조금 등 (분당 시 생길 수 있는 여러가지 사안에 대해) 물어보는 사람도 있더라"고 전했다. 분당과 관련한 사항을 물어본 인사가 김 전대표 이냐는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개헌을 명분으로 하더라도 김 전 대표와 박 원내대표가 손을 잡게 되면 지역 연합 성격의 세력 재조합을 꾀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정치권 관계자들은 내다본다. 김 전 대표가 부산경남(PK) 지역을, 박 원내대표가 호남 지역을 내세우며 충청권을 기반으로 하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까지 끌어들이게 될 경우 대구경북(TK) 지역을 제외한 지역 연합이 성립된다. 이 경우 차기 대선에서 정권 창출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어 단시간에 정치세력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PK 지역과 호남 지역에서의 이들의 위상에 대한 의구심과 함께 지역연합이 예전의 3당합당이나 DJP연합처럼 대선 판도에서 위력적일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유승민 무소속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19대 마지막 본회의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와 장병완 의원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6.5.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민 의원과 안철수 전 대표간 연대 가능성도 주목된다. 대선주자로서의 구심점 역할을 기준으로 보면 김 전 대표와 박 원내대표에 비해 파괴력이 더 크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중도개혁 노선으로 묶어도 거의 이질성이 없어 개헌이나 지역연합보다 세력 개편의 명분도 설득력이 있다.

유 의원과 안 전 대표 역시 그동안 서로에 대한 연대 가능성을 부인하지 않고 여지를 남겨왔다. 지난 10월 유 의원은 안 전 대표의 '창업국가론'에 대해 이례적으로 호평하며 정책적 공감지대를 확인했고 안 전 대표는 "정치공학적 연대가 아닌 정책적 문제 해법을 함께 고민할 수 있다"고 화답한 바 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양극단 세력을 배제하고 합리적 개혁세력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역설하며 유 전 원내대표를 연대 세력으로 거론한 바 있다.

그럼에도 안 전 대표 측은 "유 의원이 새누리당을 버릴 가능성이 없지 않느냐"며 반신반의해왔다. 지난 13일 안 전 대표는 유 의원에 대해 "새누리당에 계속 있는 한 연대는 있을 수 없다"며 유 의원의 탈당을 전제로 연대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유 의원이 새누리당 비박계의 원내대표 경선 패배를 계기로 탈당에 한발 더 가까워지면 안 전 대표가 손을 내밀 수 있는 명분도 보다 확실해지는 셈이다.

야권의 한 인사는 "새누리당 비박계도, 국민의당도 연대의 모멘텀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새로운 정치적 지향점을 제시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 수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11%101건
  • 2 김성태 10%91건
  • 3 김성태 10%9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