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문정인에 경고 "한미관계 도움 안된다고 엄중히 전해"

[the300](상보)워싱턴 발언에 "학자적 견해"→파장 커지자 수습 시도

최경민 기자 l 2017.06.19 10:46
문재인 대통령과 문정인 외교안보특보.(뉴스1DB)2017.5.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에게 '엄중하게' 자중을 요청했다. 문 특보는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켰던 바 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특보의 발언과 관련해 "이 부분이 한미관계에 도움이 안 된다는 점을 엄중하게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중 문 특보에게 따로 연락을 해 이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청와대는 당초 문 특보의 발언과 관련해 "개인의 학자적 견해"라며 선긋기에 나섰었다. 그러나 '학자적 견해라도, 대통령 특보가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라는 비판이 끊이지 않자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와 조율된 입장이 아니다"라는 입장은 변함이 없었다.

문 특보는 출국 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비슷한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문 특보는 출국 전 정 실장과 상견례 격의 회동을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특보가 본인의 얘기를 했고, 안보실장이 들었다"며 "정 실장은 '개인 아이디어라고 생각했다'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의 발언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 본인은 별다른 입장을 밝히진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에서 누가 문 특보에게 연락을 했는지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책임질 수 있는 분이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 현재 북한이 계속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쏘는 상황을 타개하고, 새로운 국면을 만들기 위한 여러가지 아이디어가 있을 수 있다. 그 아이디어 중 하나라고 보면된다"며 "그 부분들은 한·미 간에 긴밀한 협의를 통해서 결정이 되어야 할 사안이다. 어느 한 명(문정인 특보)이 말을 한다고 해서 실행될 가능성 있는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