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 정상회담 앞둔 靑, '문정인-매케인 논란' 긴급진화

[the300]문정인에 자중 요청…매케인 홀대론 적극반박

최경민 기자 l 2017.06.19 17:10
문재인 대통령과 문정인 외교안보특보.(뉴스1DB)2017.5.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가 '문정인-매케인 논란'의 확산 저지에 나섰다. 당초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지 않았지만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논란이 커지는 양상을 보이자 대응 방식을 180도 바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9일 오전 춘추관 2층 브리핑실에 갑자기 나타났다. 그리고 기자들에게 곧바로 주요 현안들에 대해 '백브리핑'을 하겠다고 밝혔다. 백브리핑은 카메라가 꺼진 상태에서 청와대 관계자들이 현안에 대해 언급하는 방식이다. 익명을 전제로, 공식 브리핑으로 언급하기 까다로운 주요 현안에 대한 설명이 필요할 때 주로 이뤄진다.

해당 관계자가 우선 설명한 것은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에 관한 건이었다. 문 특보는 미국 방문 길에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밝혀 논란을 일으켰다. 당초 청와대는 문 특보의 발언과 관련해 "개인의 학자적 견해"라며 선긋기에 나섰었다.

하지만 이날 청와대는 문 특보에게 사실상 자중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책임을 질 수 있는 인사'가 이날 오전 문 특보에게 전화를 걸어 "한미관계에 도움이 안 되는 발언"이라는 뜻을 전한 것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특보와의 통화에 대해 "엄중하게 말씀을 드렸다"고 분위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특보의 발언은 청와대와 조율된 입장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문 특보는 출국 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비슷한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문 특보는 출국 전 정 실장과 상견례 격의 회동을 했었는데, 여기서 문 특보가 문제의 발언과 비슷한 취지의 언급을 했다는 것이다. 다만 정 실장은 '개인의 아이디어'라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가 두 번째 설명에 나선 것은 존 매케인 미국 상원의원 관련 건이었다. 지난 15일 일본의 아사히신문은 매케인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희망했지만, 청와대가 면담 가능 여부를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매케인 의원이 지난달 28일로 예정됐던 방한일정을 아예 취소했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해당 보도가 나왔을 때는 기사내용을 부인하면서도 "세부 내용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었다. 하지만 이후 '잡음'이 끊이지 않자 이날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청와대에 따르면 매케인 의원은 지난달 27~28일 방한 계획이 잡혀있었다. 맥 손베리 미 하원 군사위원장은 28~29일,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아태소위원장은 28~30일, 딕 더빈 원내총무는 30~31일 방한이 예정됐다. 청와대 측은 일정을 조율하며 미국 대사관 측에 "어느 쪽이 최우선 순위가 됐으면 좋겠는가"라고 물었고, 미 대사관은 매케인 의원을 지명했다. 

이에 지난달 28일 문 대통령과 매케인 의원 간 오찬일정이 잡혔는데 매케인 의원 쪽에서 연락이 와 "일정을 다시 잡자"고 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일정을 재조율하는 과정에서 매케인 의원 쪽이 "한국 방문이 어렵다"는 입장을 통보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청와대는 다시 미국 대사관에 우선순위를 물어 문 대통령이 더빈 원내총무와 회동했고, 손베리 위원장과 가드너 위원장은 정의용 실장이 만났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청와대가 매케인 의원을 안 만나줬다거나, 홀대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왜 홀대를 받았다는 이야기가 나오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결례를 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해당 이슈에 대해 '적극적 대응'으로 방향을 튼 것은 오는 29~30일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과 미국 양국이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듯한 모습이 언론 상에 비춰지자 "더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을 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안 그래도 양국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해 꾸준히 온도차이를 보여왔다. 미국 측은 문재인 정부의 재검토 입장에 대해 "이해한다"는 답을 하면서도 불편한 시선을 거두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마치 우리가 사드를 보류하는 것 같은 그런 뉘앙스로 미국 언론들이 대대적으로 보도한 바 있고, 그 보도를 보고 미국 측에서 반응이 언짢아 한 것은 사실"이라며 "외교라인을 통해 설명을 했고, 충분히 해명됐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