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특위, 8월말부터 전국 순회 개헌 국민 대토론회 연다

[the300]이주영 "다양한 형태로 국민의견 수렴할 것"…제헌절 국가원로 초청 토론회도

백지수 이건희 기자 l 2017.06.19 17:21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제2회의장에서 제19대 대통령 선거로 중단됐던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가 두 달여 만에 이주영 위원장 주재로 전체회의가 열리고 있다. 2017.06.19. /사진=뉴시스

국회 헌법개정특별위원회(개헌특위)가 19일 개헌과 관련된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오는 8월말부터 9월 전국을 돌며 국민 대토론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오는 10월엔 국회 잔디광장에서 2000명 규모의 대국민원탁토론회도 열기로 했다.


이주영 개헌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본청 제2회의장에서 두 달여 만에 열린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 개헌특위 활동경과보고에서 "국민 대토론회를 오는 8월 말에서 9월까지 전국 권역별로 10여 차례 정도 계획하고 있다"며 "영남(부산·대구), 호남(광주·전주), 충청(대전·청주), 수도권(수원·의정부·강원) 등에서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권역별 지방 순회 토론회를 위해서 국회 특위의 개헌안을 도출해 그 안을 중심으로 토론을 해야 가장 효율적으로 국민 의견을 수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달 말부터 8월까지 개헌특위 소위를 더 활발히 하며 쟁점을 정리하자"고 특위 위원들을 독려했다.


이 위원장은 국민대토론회뿐 아니라 방송과 언론, 온라인 등을 통해서도 국민들 의견 수렴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위 차원에서 언론사들에 대해 좀 토론 기회를 많이 열어달라는 부탁을 할 계획"이라며 "개헌특위 홈페이지를 비롯한 온라인 공간에서 국민 여론 수렴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고도 말했다.


개헌특위는 국민 의견뿐 아니라 국가 원로들을 초청한 개헌대토론회를 다음달 17일 제헌절에 열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개헌특위는 이날 이같은 로드맵을 통해 내년 6월13일로 예정된 지방선거에서 개헌안 국민투표도 동시에 실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국민투표만 따로 하게 되면 비용이 1800억원 정도 들 것으로 예상돼 굳이 개헌만을 위한 국민투표보다는 국가 재정을 아끼는 의미에서 비용을 절약해야 한다"며 "넉넉잡아 내년 2월 말까지는 개헌안이 합의돼 국회 발의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겠다는 의견"이라고 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