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여시재 원장 "북극항로 연결, 인류 문명 진화의 길"

[the300][여시재 포럼]기조발표 "동북아의 에너지 협력 필요해"

인천= 정현수 기자 l 2017.11.26 10:37

이광재 여시재 원장 이 26일 오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호텔에서 미래로 연결된 동북아의 길: 나비 프로젝트를 주제로 열린 '2017 여시재 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이광재 재단법인 여시재 원장이 26일 "경제자유구역에서 자유를 찾기 위한 위대한 여정을 시작해야 한다"며 "중국의 일대일로와 북극항로가 연결돼 유라시아 나비의 왼쪽 날개가 될 때 인류 문명은 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린 '2017 여시재 포럼' 기조발표를 통해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는 경제자유도를 높여서 자본과 사람을 끌어드리기 위해 경제자유구역을 생각해냈지만 경제자유구역에는 자유가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경제자유구역을 시범적으로 하나씩 지정해 물류와 사람, 금융이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한다면 이는 표준화가 될 것이고, 이후 전역으로 퍼져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시재는 이 같은 구상의 일환으로 '나비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나비 프로젝트는 북동항로와 유라시아 대륙을 오른쪽 날개로, 북서항로와 아메리카 대륙을 왼쪽 날개로 하는 물류 네트워크의 활성화를 통해 유라시아 대륙과 아메리카 대륙을 하나로 만드는 경제질서 구상이다.

이 원장은 "나비의 몸통은 동북아시아에 핵심이 있다"며 "한국과 중국, 일본은 에너지 다소비 국가인데, 수많은 협력을 만들려면 에너지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한국과 중국, 일본 등이 에너지 소비협의체를 만들어야 한다"며 "소비협의체를 기초로 세계적인 자본들이 러시아에 투자해 함께 동북아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나아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전력을 나눠 쓰자는 아시아 슈퍼그리드라는 원대한 구상을 했다"며 "아시아의 에너지 협력을 위해 실천해야 한다"고 말했다.


협력의 전제조건으로는 북핵 문제를 거론했다. 이 원장은 "북핵은 한반도만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과 협력해야 할 문제"라며 "이 문제를 해결하는데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