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가상화폐, 진흥과 규제 사이 적점에서 결론"

[the300]"투자 차원 넘어 투기적 성격 현재 상황 진성시키는 게 고민"

조철희 기자 l 2018.01.13 11:21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정부의 가상화폐 대책 논란과 관련, "진흥과 규제 사이의 적절한 지점을 정부당국 간, 정부여당 간 신중하게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당정협의 등 다양한 형태로 논의를 거친 뒤 결론을 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암호화폐(가상화폐)와 관련해 많은 분들이 걱정하고 있다"며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의 기반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산업적 측면과 과세·법적 기반 정비 등 당면한 과제를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동시에 투자 차원을 넘어 투기적 성격이 강한 현재 상황을 진정시키는 것이 여당의 고민"이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11%101건
  • 2 김성태 10%91건
  • 3 김성태 10%9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