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고위급 회담서 이산상봉 관련 여종업원 송환 요구"

[the300]

박소연 기자 l 2018.01.14 20:01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종결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논의와 관련해 2016년 4월 국내에 입국한 북한 식당 여종업원들의 송환 문제를 거론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북측이 그동안 방송 등을 통해 북한 여종업원 송환을 계속 요구해왔으며, 이번 회담에서도 그러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언론은 이날 회담 관계자를 인용, 북측이 지난 9일 회담에서 우리측의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제안에 '귀측이 할 바를 다 하라'며 북한 식당 여종업원들의 송환을 전제조건으로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9일 회담 직후 언론브리핑에서 "이산가족 상봉 문제와 관련해서는 필요성과 시급성에 대해 충분히 얘기했고 북측도 거기에 대해 상당부분 우리와 같은 생각을 갖고 의견교환이 이뤄졌다"며 "북측 나름대로 갖고 있는 사정과 입장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 그러한 것들을 좀 더 논의하며 이산가족 문제를 풀어나가자고 하는 선에서 얘기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 교도통신 역시 14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이 이산가족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개최를 요구했지만, 북한이 집단탈북한 여성 종업원들의 송환을 전제조건으로 내걸어 협상이 결렬됐다고 전했다.


북한은 집단 탈북한 북한 식당 여종업원 12명을 돌려보내지 않으면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어떠한 인도주의 사업에 호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