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이 정치인으로 추천한 인물…손석희·김상조·황교안

[the300][3만달러 시대-정치인 리더십]③국회의원이 추천한 非정치인 '손석희'…정치인의 정치인 '대통령'

안재용 기자 l 2018.03.14 04:03


손석희 JTBC 사장과 황교안 전 국무총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국회의원들이 정치인으로 추천하고 싶은 인물들이다.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이 '3만달러 시대-정치인의 리더십'을 주제로 현직 국회의원 52명에게 심층 설문 조사를 한 결과 비(非)정치인 중 정치인으로 추천하고 싶은 인물로 손 사장, 황 전 총리와 김 위원장, 조 수석 등을 꼽았다. 주관식 답을 묻는 질의에 절반이 28명이 답을 했는데 추천인이 이들로 집중됐다.

 

손 사장은 언론인이면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보도 등을 통해 정치 이상의 역할을 하는 인물로 받아들여진다. 개혁 이미지 때문인지 여당 의원들의 공감대가 많았다. 김 위원장과 조 수석도 여당 의원들이 추천했다. 정부와 청와대에 몸담고 있는 만큼 여당과 일체감이 더 높다. 이들이 교수로 재직하며 사회적 발언을 통해 만들어진 상품성은 정치인의 조건중 하나로 분석된다.

 

황 전 총리는 반대편에서 정치인으로 부르려 한다. 옛 새누리당 시절부터 영입설이 끊이지 않는 인물이다. 이번 지방선거를 앞두고 서울시장 출마 여부도 관심거리다. 정치와 선을 긋고 있지만 마땅한 대선주자가 보이지 않는 야권의 구애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인지도가 높고 이미지의 손상이 없었다는 게 강점"이라고 황 전 총리를 평가했다. 이어 “황 전 총리는 진보쪽에서 비판받지만 사적인 영역에서 돈과 여성 문제 등에서 비도덕적이라 여겨지진 않는다. 손석희, 김상조, 조국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도덕성’ 역시 무시할 수 없는 정치인의 조건이라는 얘기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추천한 응답도 있었다. 문재인정부의 관료로서 평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도 눈에 띠었다. 지난 대선에 출마했다가 중도 포기했던 아쉬움으로 보인다. 한완상 전 국무총리,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도 추천받았다. 김봉진 배달의 민족 대표를 추천한 국회의원도 있었다. 혁신성을 높이 산 때문인데 파격적인 인재영입 차원에서 충분히 시도될 수 있다는 게 정치권 기류다.

 

마술사 최현우씨를 정치인으로 추천하고 싶다는 의견도 신선했다. 최현우씨는 문재인 대통령과 보육정책 이벤트를 함께 한 인연이 있다. 국민배우 안성기씨와 보수진영을 대변하는 전원책 변호사도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방송 활동을 통해 높은 인지도와 대중성을 갖추고 있다는 점이 정치인으로서 강점으로 꼽힌다. 한은미 전남대 화학공학과 교수와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대 교수 등 정치권 영입 하마평에 올랐던 인사들도 추천을 받았다.

 

흥미로운 것은 ‘없다’는 답과 함께 ‘비정치인중 정치인으로 추천하고 싶지 않다’는 의견을 강력하게 피력한 이들이 적잖았다는 점이다. 정치와 무관한 비정치인이 신선함, 참신함만 내워 국민들의 지지를 얻는 '반(反) 정치' 추세에 대한 경계로 풀이된다. 전국의 시군구 의원들을 추천하고 싶다는 응답 역시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