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洪 첫 단독회동…"정상회담 부정안돼"vs"김기식·홍장표 해임"

[the300](종합)홍준표 "정상회담 반대 안해…북핵폐기회담 돼야"

김민우, 김성휘, 강주헌 기자 l 2018.04.13 18:03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2018.04.13.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청와대에서 양자 회동을 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후 대통령이 야당대표와 단독회동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고 홍 대표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홍장표 청와대경제수석 해임, 대통령개헌안 철회 등을 요청했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과 홍 대표는 1시간 20분 단독회담을 갖고 외교안보 현안에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이날 회동은 청와대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 오후 2시30분 회동을 시작해 1시간25분 뒤인 3시55분쯤 마쳤다. 당초 청와대는 남북·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외교·안보분야를 의제로 삼자고 제안했으나 국내 정치 현안 전반으로 확대하자는 한국당의 요청을 받아 들였다.

한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가 시작된 만큼 야당의 건전한 대화와 조언은 바람직하다"면서도 "정상회담을 부정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하고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홍 대표는 외교·안보 관련사안을 비롯한 국내 정치 현안 7가지 요구사항을 문 대통령에게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정치 현안관련 요구사항은 답하지 않고 묵묵히 듣기만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단독 영수회담을 마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홍 대표가 요구한 사안은 △남북회담은 북핵폐기 회담이 돼야한다는 점 △북핵 폐기 전 대북제재 완화 반대 △한미동맹 강화 △대통령개헌안 발의 철회 △김기식 금감원장 임명철회 △정치보복 중단 △지방선거에서 대통령의 중립성 유지 등이다.

홍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과의 양자회동을 마친 뒤 국회 한국당 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전했다.

홍 대표는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반대하지는 않는다"며 "그러나 북핵폐기 회담이 돼야하고 폐기는 단계적 폐기가 아닌 일괄폐기가 돼야한다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6개월에서 1년사이에 (폐기한) 리비아식 폐기가 돼야한다"며 "완전한 북핵폐기 전에 대북제재를 완화하는 것은 절대 반대한다는 뜻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또 "한미동맹을 이완시키는 최근의 이 정권 조치에대해 걱정스럽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한미동맹을 강화시키는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했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께서는 (한국당이) 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답을 듣길 원한 것 같다"며 "(문 대통령이)마치 (한국당이) 남북 북미 정상회담을 반대하는 것에 부담을 느낀다고 생각할 정도로 (정상회담에) 반대하지 말아달라는 말만 오래도록 계속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그래서 남북회담과 북미회담 반대할 이유는 없고 위장평화공세에 속아서 일시적인 위장평화 상태 유지하는게 한반도에 도움이 되느냐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국내 정치 현안에 대해서도 요구사항을 전했다. 홍 대표는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는 비민주적이고 독재정부 시대에 하던 것"이라며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또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김기식 금감원장 임명을 철회해달라"고도 했다.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이 즉답은 없었지만 김 원장은 집에 보내는게 아닌가 이렇게 느꼈다"고 말했다.

그렇게 생각한 이유에 대해서는 "'임명철회해달라'고 제가 말씀 드리니까 (문 대통령이) 인사청문회를 할때 임명철회라는 용어를 쓰는게 아닙니까라고 말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홍 대표는 또 "MB가 이제 들어갔으니 정치보복을 그만하고 우리 당 의원을 잡아가지 말아달라고 했다"며 "지방선거에서는 대통령이 철저히 중립을 지켜달라고도 요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노무현 대통령시절 탄핵사유가 (대통령의 중립성이) 탄핵사유가 된 적이 있다"며 "지방출장을 자제하고 지방선거기간동안에는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에 대한 해임도 요청했다. 홍 대표는 "현재 경제파탄의 가장 큰 책임이 있고 청년실업의 책임이 있는 좌파 경제학자 홍장표수석을 해임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홍 대표에게 추경 통과 협조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 대표는 "저희 당에는 추경을 요구하길래 김성태 원내대표 (관할) 사안이기 때문에 내가 왈가왈부 할 수 없다. 김 원내대표랑 논의해보고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11%101건
  • 2 김성태 10%91건
  • 3 김성태 10%9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