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드루킹 오사카 총영사 추천자 백원우가 만나..부적합 결론"(상보)

[the300]

최경민 기자 l 2018.04.16 19:04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조작' 연루 의혹과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밖으로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댓글조작' 관련 제가 연루된 것처럼 보도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2018.4.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통해 댓글조작 피의자 '드루킹' 김모씨의 오사카 총영사 인사추천이 접수됐다고 16일 오후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김 의원이 밝힌대로 당시 오사카 총영사 추천이 들어왔으나 자체검증 후 기용을 하지 않기로 정했다"며 "드루킹이 김 의원을 압박한 후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직접 추천인물을 연풍문 2층으로 청해 한 시간 가량 만나기도 했지만 역시 부적합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드루킹 문제가 언론에 나왔을 때 부터 바로 (청와대) 어느 선의 누가 관련됐는지 파악할 정도로 무게 있는 사안이 아니었다"며 "김 의원도 기억을 맞춰가며 얘기한거고 우리도 김 의원의 말과 진행 내용을 살피면서 내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에 앞서 같은 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드루킹으로부터 인사청탁을 받고 청와대에 추천했지만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