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원금 검증 없었다"…文대통령, 김기식 사표수리 방침

[the300](상보)"해외출장은 검증, 적법"-후원금 누락지적 "파악해볼 것"

김성휘 기자 l 2018.04.16 21:01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04.16.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피감기관 지원 해외출장 외에도 정치후원금을 자신이 주도한 연구소에 기부해 논란이 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후원금 건은 애초 검증 내용이 아니었다고 밝혀 부실검증 후폭풍이 거셀 전망이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16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중앙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중앙선관위 판단 직후 사의표명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예정"이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미 업무시간이 지난 점 등을 고려, 17일 김 원장 사표를 정식 수리할 전망이다. 앞서 중앙선관위는 이날 오후 청와대의 김 원장 관련 4항목 질의 가운데 '후원금 셀프기부'는 종래의 범위를 벗어나면 위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선관위 답변에 하나라도 위법이면, 또 위법이 없어도 국회의 평균이하 도덕성으로 판단되면 김 원장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민정 쪽에서 검증 당시, 후원금은 그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고 밝혔다. 애초 인사검증 당시 김 원장의 더미래연구소 후원금 건은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고위 관계자는 인사검증에 책임이 있는 조국 민정수석 등 민정라인 책임론이 불거지는 데에 "어쨌든 처음에 문제가 됐던 부분들이 해외출장 건이었다"며 "해외출장건에 대해서는 민정이 검증했다. 그 부분은 적법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후원금 문제는 선관위의 판단이고 이 부분에 대해 민정은 선관위 판단 존중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정라인 사퇴 요구 등에 대해 "그 부분은 언급할 게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조현옥 인사수석이나 조국 민정수석의 별도 입장표명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왜 민정에서 후원금에 대해서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는 좀 더 파악해보겠다"고 밝혔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11%101건
  • 2 김성태 10%91건
  • 3 김성태 10%9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