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당, '김기식 사퇴'→'조국 사퇴'로 전선 확대(상보)

[the300]선관위, 김기식 '셀프후원'은 위법 결론…야권 "청와대 인사라인까지 책임"

김하늬, 이재원 기자 l 2018.04.16 21:20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를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김기식 금융원장의 사의를 표명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표 수리 방침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 3당이 맹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김 원장의 사퇴를 주장해온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은 이제 조국 민정수석 책임론으로 전선을 확대하는 모양새다. 

16일 김 원장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과거 19대 임기말 더미래연구소에 '셀프 후원' 한 내역을 위법하다고 결론내리자 곧바로 사의를 표명했다. 금융감독원장 임명 18일만이다. 

이에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16일 김 원장의 사퇴 직후 서면 논평을 통해 "애초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의원시절 셀프 후원을 하기 전 선관위에 문의했을 때도 선관위는 위법임을 이미 알렸다"며 "명백히 알고도 저지른 불법"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특히 김 원장의 사퇴에 그치지 않고 청와대까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주장을 내놨다.  전 대변인은 "김기식과 김기식으로 대표되는 이 정권 최고 실세 그룹인 참여연대 출신들의 위선과 부도덕, 동업자 정신이 국민 앞에 철저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또 "인사검증자가 아닌 김기식의 동지이자 변호인을 자처했던 조국 민정수석은 더 이상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되는 부적격자임이 판명됐다"며 "조국수석은 김 원장 사태는 물론 일 년 간 벌어진 인사 참사의 책임을 져야 한다. 대통령은 조국 수석 역시 당장 경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즉각 논평을 통해 "잘못된 인사를 강행하기 위해 국민을 '패싱'하고 엉뚱한 기관까지 동원하면서 국정혼란을 야기한 청와대의 총체적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한다"며 "인사를 망사(亡事)로 일관한 조국 민정수석의 즉각 사퇴는 말할 것도 없다"고 비판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김기식 원장의 사퇴는 당연한 것"이라며 "김 원장 임명에 대해 문제가 없다고 했던 조국 수석과 청와대 민정라인은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대통령 직접 결정이 아닌 선관위 결정으로 금감원장 사퇴하게 만드는 상황을 몰고 온 것에 대해 청와대 인사라인과 민정라인의 총사퇴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