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사퇴에 與 '충격' …"당 자성하는 분위기 돼야"

[the300] "법적·정서적 아킬레스건 있어서는 안돼"…경각심 확산

이재원 기자 l 2018.04.16 21:20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저축은행중앙회에서 열린 저축은행 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머리를 만지고 있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이른바 '5000만원 셀프후원'의 위법 판단으로 즉각 사퇴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충격에 빠졌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형 악재가 터졌다는 판단이다.

민주당의 한 3선 의원은 16일 김 원장의 사퇴 직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통화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1주년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형 악재가 터졌다"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더이상 인사 문제로 국민들에게 걱정을 끼치는 일이 없어야한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적폐청산 등 남은 국정과제 수행에 있어 '아킬레스건'이 더 이상은 없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 초선의원은 "지방선거와 남북정상회담 등 중요한 일을 앞두고 청와대가 결단을 내린 것으로 본다"며 "적폐청산도 하고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 가야 하는 상황에서 아쉬운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법적으로는 물론 정서적으로도 아킬레스건이 미미하게라도 있어서는 안 된다는 문제의식이 확산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권여당 자성의 기회로 보자는 의견도 있었다. 한 3선 의원은 "당이 반성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며 "청와대가 임명한다고 해서 무조건 당이 따라가서는 안 된다"는 의견을 냈다.

그는 "당이 국민의 기준에서 보고 판단해 청와대에 직언해야 한다"며 "위법 문제가 이미 불거진 상황에서 무리하게 김 원장을 임명했던 것이 문제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나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인사검증 실패 문제로 확전하는 것에는 경계를 나타냈다.

한 의원은 "논리적으로 그들의 잘못은 아닌 것 아니냐"며 "청와대에서 전격 수용한 만큼 더이상 국회가 잡음을 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