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증인신문 잘해놓고…민VS한 기싸움에 정무위 파행 소동

[the300]與 "한국당 '민병두 사퇴' 성명 사과하라"…1시간 감사중지 후 한국당 간사 유감표명으로 일단락

이건희 기자 l 2018.10.12 17:24
정무위원회 전체회의 모습. /사진=이동훈 기자

정무위원회 국정감사가 12일 오후 또다시 파행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정무위원들이 비서관을 금융위원회에 특혜채용시킨 혐의로 민병두 정무위원장을 고발하겠다고 한 성명을 두고 여야가 거듭 맞붙었다.

정무위 여당 간사대행을 맡고 있는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4시쯤 금융감독원을 대상으로 한 정무위 국감 도중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한국당 정무위원 성명서에 유감을 표현하고 사과를 요구했는데 답변을 듣길 원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과가 없으면 저희들은 오후 감사를 계속 진행하지 못한다"고 경고했다.

앞서 김진태 등 한국당 소속 정무위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 위원장을 제3자 뇌물수수, 업무방해, 직권남용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또 민 위원장의 정무위원장직 사퇴를 요구했다. 

오후 감사가 시작된 뒤 여야는 이 문제를 두고 맞붙어 한 차례 파행을 겪었다. 하지만 국감을 위해 출석한 일반증인 및 참고인들을 고려해 25분 만에 감사를 재개한 뒤 증인 신문 등을 마무리한 상황이었다. 

유 의원의 거듭된 사과 요구에 김진태 의원이 즉각 맞받아쳤다. 그는 "근본적으로 의원실에 있던 직원이 피감기관 근무하는게 옳은가에 대한 고민에서 문제는 비롯됐다"며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한국당 의원(권성동)은 아무리 얘기해도 (구속영장 청구 등) 하면서 여당 의원 억울한 건 되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영문도 모르는 금감원 국감장서 얘기할 사안이 아니라 어떤 얘기든 정론관에서 하시라"며 "국감은 계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전재수 민주당 의원은 "정무위가 이 일이 있기까지 국감이 잘 진행됐는데 느닷없이 사퇴하라 요구하면서 국감을 다시 해야한다고 하니 어느장단에 춤춰야 할 지 모르겠다"며 "형사고발, 사퇴요구 계획을 철회하고 사과하는게 원활한 국감의 전제조건"이라고 촉구했다.

같은 당 전해철 의원도 "한국당 간사가 사과나 앞으로 이런 일에 대한 재발방지를 이야기하는게 낫다"고 강조했다.

민주당과 한국당 간 갈등을 지켜보던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 경제가 어느 상황인지 뻔히 아는 분들이 이 자리에서 그런 내용의 진위여부를 따지며 국감 파행을 시키는 걸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민 위원장은 이 건과 관련된 의사진행발언은 더 이상 받아주지 말고 국감을 진행했으면 한다"며 "이 문제에 동의를 못하거나 민 위원장을 사퇴해야한다는 분들은 조용히 국감장을 떠나면 된다"고 일갈했다.

유 의원의 발언을 마친 뒤 민 위원장은 즉각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 오후 4시13분쯤 중지된 정무위 국감은 약 1시간 동안 파행을 겪은 뒤 재개됐다. 

재개 직후 한국당 간사인 김종석 의원은 "오늘 오전 한국당 위원들의 민 위원장 사퇴 촉구 성명으로 인해 정무위 의사진행이 원만하게 진전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 위원장도 "위원장으로서 감사중지 상황에 대해 유감"이라며 "앞으로 원만한 진행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11%101건
  • 2 김성태 10%91건
  • 3 김성태 10%9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