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자리만 바뀐 '그 나물에 그 밥' 인사…실망"

[the300]추경호 한국당 의원 "청와대의 독선과 오기 담긴 인사"

김하늬 기자 l 2018.11.09 16:00
19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문재인 정부의 2기 경제팀 인사에 대해 "경제를 살리자는 게 교체의 의미일텐데 그 나물에 그 밥을 자리만 옮겨놓으니 무슨 기대가 되겠냐"고 쓴소리를 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한국당 간사이자 기획재정부 차관 출신인 추 의원은 이날 청와대 인사 발표와 관련 "정부가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의원은 예산심사 중 교체 인사에 "기재부의 주요 예산과 세제 개편안이 국회에 제출돼 있고, 앞으로 한 달 간 심의를 마무리 해야 한다"며 "이 상황에서 인사교체를 단행하면 소위 '김빼기' 작전처럼 국회 심사를 방해하는 꼴이다"고 지적했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후보자로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에는 김수현 현 사회수석비서관을 임명한 점도 '회전문' 이자 '그밥에 그나물' 인사라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추 의원은 "왜 했는지 알 수 없는 인사"라며 "인재풀을 넓히지 못한 채 기존의 정책자들끼리 자리 바꿔서 간다는 (청와대의) 독선과 오기를 엿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홍남기 후보자에 대해 그는 "기재부 출신이니 경제통이 아니라고 말하긴 그렇지만 성실하고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라면서도 "경제좀 살려보겠다는 교체 의미에 맞지 않는 인사"라고 평가했다. 추 의원은 "쓰러져가는 경제에 활력을 돌게 해야하는데, 그 나물에 그 밥을 자리만 옮겨놓으니 무슨 기대가 되겠냐"며 "국민들이 어떤 희망을 갖겠냐. 실망스럽고 걱정스러운 인사"라고 덧붙였다.

신임 김수현 정책실장을 두고는 "경제 실패의 책임자를 영전시키는 건 말이 안된다"며 "대선캠프 핵심이고, 정부의 탈원전,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책임이 있는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