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택시·카풀 TF장 전현희 "카카오 카풀 서비스, 난감한 상황"

[the300]7일 긴급간담회, 카카오 연내 카풀 서비스 계획에 "규제 방법은 없어"

조철희 기자 l 2018.12.07 20:38
 전국택시노조와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등 4개 택시단체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카카오의 카풀 서비스 도입에 반대하는 2차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전현희 의원이 7일, 카카오모빌리티의 연내 카풀 서비스 계획에 "사회적 대타협을 만들어내려고 대화를 진행해온 카풀TF 입장에서 난감해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날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어 "택시업계에서 오는 17일 카카오 카풀 서비스 정식 출시에 맞서 집회를 한다는 이야기를 듣는 등 그동안 협상 과정에서 호의적으로 대타협에 참여하겠다는 그룹도 분위기가 격앙됐다고도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의원은 "(카카오모빌리티 측에) 협상 도중이니 연착륙하길 원한다면 (서비스 개시를) 미뤄주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달했으나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회사 사정상 더 기다릴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오늘 베타버전을 출시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TF에서) 카카오의 베타버전 출시에 긍정적인 의원도 있고, 이렇게 하면 합의는 물 건너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왔다"고 전했다. 그러나 "현 상태로선 규제할 방법이 거의 없다"고 했다. 다만 "정부 시범사업이라는 틀 안에서 체계를 갖추고 택시 지원책도 만들면 좋겠다는 흐름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카카오T 카풀' 베타테스트를 시작하고 운영 결과와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정식 서비스를 오는 17일 시작한다고 밝혔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홍영표 9%140건
  • 2 이해찬 7%108건
  • 3 김성태 6%104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