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5.18 때 기자로 현장 취재…북한군 개입 불가능"

[the300]" 5.18은 재론의 여지없는 숭고한 민주화 운동"

김하늬 기자 l 2019.02.11 18:09
사진=서청원 의원 페이스북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폄훼 발언' 논란이 격화하면서 전 새누리당 출신 8선의 서청원 의원까지 나서 '종북 좌파는 어불성설' 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서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한국당의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 문제가 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며 "안타깝고 불필요한 논쟁으로 국론까지 분열시켜야 되겠는가? 한마디로 5.18은 숭고한 민주화 운동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객관적인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일부 의원들이 보수논객의 왜곡된 주장에 휩쓸렸다고 생각한다"며 "해당 의원들은 이 기회에 이런 생각을 바로잡고 국민 앞에 간곡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5.18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의 기자로 광주에 특파돼 10일간 생생하게 현장을 취재했고 회고했다. 서 의원은 "현장을 직접 취재한 기자로서 당시 600명의 북한군이 와서 광주시민을 부추겼다는 것은 찾아볼 수 없었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다"며 "그 많은 인원이 육로로 왔단 말인가? 해상으로 왔겠는가? 그런 일이 있었다면 여태까지 모르고 있었겠는가? 절대로 불가능한 일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이후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평가도 국회의원으로서 생생히 목도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친박계 핵심인 서청원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서 의원은 "여소야대인 1988년 13대 국회에서 열린 5공 비리 진상규명 청문회에서 5.18 민주화 운동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졌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문민정부 시절인 1995년‘5·18 광주민주화운동특별법’이 제정됐다"며 "1996년 두 전직 대통령을 비롯한 당시 책임자들이 내란음모죄로 법적인 처벌을 받았다. 이미 역사적, 사법적 평가가 끝난 상황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다시 일으키고, 이것이 정치쟁점화 되는 데 대해서 당시 현장을 경험했던 선배 의원으로서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광주민주화 운동은 신군부에 반대해서 항거하던 학생들을 신군부가 군화발로 짓밟고 곤봉으로 무자비하게 진압하고, 이를 말리던 시민들까지도 무참하게 짓밟아서 생긴 민주화 운동이다"며 "광주 시민들은 침착하고 의연하게 대처했다. 나는 광주 시민들의 높은 시민의식을 현장에서 생생하게 지켜봤다"고 다시금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분명한 역사적 진실이 있고, 현장을 직접 본 사람이 있는데 민주화 운동을 종북좌파의 문제로 왜곡해서 거론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잘못이다"며 "현장을 체험한 선배정치인으로서 숭고한 광주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는 어리석은 행동이나 소모적인 정치쟁점이 되서 국론을 분열시키는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6%61건
  • 2 이인영 4%38건
  • 3 오신환 3%3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