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소…국회 추방 나선다

[the300]민주당, 1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 판결문 분석 기자간담회도

한지연 기자 l 2019.02.12 06:00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왼쪽부터)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자유한국당의 5.18 관련 발언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회동을 갖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12일 오전 5·18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자유한국당에 대한 징계안을 공식 제출한다.

4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이 징계안을 대표발의하고 원내대변인 4인이 징계안을 제출한다.

세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공청회'에 참석해 지만원씨의 '5.18 북한군 개입설'에 동조하면서 "5.18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 "5.18 유공자는 괴물집단" 등의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와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전날인 11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세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데에 4당 이견이 없다"며 "3명의 의원들을 제명해 국회에서 추방하겠다"고 말했다. 헌법상 의원직 제명은 국회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장 원내대표 역시 "입법, 행정, 사법적으로 모두 진실규명된 사항을 왜곡한 것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왜곡한 것이자 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우리가 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제재를 내리는 게 역사 살리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윤리위 제소와는 별개로 5·18 유공자 당사자인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과 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 등은 오는 14일 한국당 의원 3명과 지만원씨 등 4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키로 했다.

이날 민주당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위원회'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1심 판결문 분석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박주민 위원장과 학계 와 법조계 전문가 각 1인이 판결문 분석에 나선다. 전날 박 위원장은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해 김 지사 구속과 관련한 위원회 활동 방향을 보고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6%61건
  • 2 이인영 4%38건
  • 3 오신환 3%3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