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하노이]김정은, 삼성공장 안보고 하노이 직행했다

[the300]곧바로 숙소 멜리아 호텔 도착

이원광, 하노이(베트남)=최경민 기자 l 2019.02.26 12:44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당동역에 도착한 가운데 숙소로 확정된 하노이 멜라이 호텔 주변이 통제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베트남 하노이로 직행했다. 당초 박닌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을 둘러볼 것이란 전망이 나왔으나 김 위원장은 숙소로 바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은 26일 오전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 도착 전부터 하노이 시민들이 멜리아 호텔 앞에서 김 위원장을 환영하기 위해 인공기를 들고 거리로 나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13분 베트남의 국경에 위치한 동당역에 기차를 타고 도착했다. 오전 8시24분 평양에서 공수해온 자신의 전용 벤츠에 탑승했고, 3분 뒤 하노이를 향해 출발했다.

국도1호선을 이용하면 동당에서 하노이까지 보통 3시간30분 정도가 걸린다. 김 위원장의 방문에 맞춰 베트남 당국이 국도1호선을 전면 통제했기에 2~3시간 내에 도착할 수 있었다.

멜리아 호텔 인근 도로도 추가 통제가 이뤄졌다. 갑작스러운 통제로 멜리아 앞 교차로를 지나던 차량들은 앞뒤가 막혀 거리에 정차한 상태다.

당초 김 위원장이 하노이로 들어오는 길에서 특정 지역을 시찰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김 위원장은 호텔로 바로 이동하는 것을 택했다. 하노이로 향하는 국도 1호선 주변에는 박장의 베트남전 참전 북한군 묘역, 박닌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이 위치해있었다.

김 위원장이 27~28일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베트남에 머물 것으로 관측되는 만큼, 삼성전자 공장 등을 찾을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11%170건
  • 2 이인영 8%136건
  • 3 이해찬 6%96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