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하노이]김정은 '68시간 대장정'으로 북미 핵담판 개막

[the300](종합)김정은, 벤츠타고 하노이로 직행…내일 트럼프와 만찬

하노이(베트남)=최경민 권다희,오상헌 이원광 이재원 기자 l 2019.02.26 14:25
(하노이=뉴스1) 박세연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차량이 26일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오전 김정은 위원장은 기차를 타고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해 하노이에 입성했다. 2019.2.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대장정'을 68시간 만에 마무리했다.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김 위원장은 26일 오전 10시57분(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 자신의 전용 벤츠를 타고 도착했다. 지난 23일 오후 4시30분쯤 평양역에서 특별열차를 타고 출발한 후 약 68시간30분 만이다.

기차와 승용차를 번갈아 타며 도착했다. 김 위원장이 탄 기차는 이날 오전 8시13분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했다. 기차만 총 65시간 40여분 탄 셈이다. '최고존엄' 김 위원장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북중 우호관계를 과시하고, 남북 철도 연결 등 남북경협 재개를 우회적으로 압박하는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 위원장은 오전 8시22분쯤 열차에서 하차해 레드카펫이 깔린 베트남 땅을 처음 밟았다. 베트남 땅을 55년 만에 밟은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됐다. 여동생이자 비서실장 격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이보다 먼저 열차에서 내려 김 위원장의 동선을 챙겼다. 수행단으로 동행한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 외교안보라인이 김 위원장의 뒤를 따랐다.  

베트남 정부는 군 의장대 사열과 고위 당국자의 약식 환영행사로 김 위원장의 방문을 환영했다. 베트남 국기와 인공기를 양손에 든 시민들도 환대했다. 

이날 오전 오전 8시27분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타고 동당역을 떠나 하노이로 향했다. 하노이에는 오전 10시41분 입성했고, 16분 뒤 멜리아 호텔에 도착했다. 차량 이동 시간은 2시간30분이었다. 

당초 김 위원장이 하노이로 들어오는 길에서 특정 지역을 시찰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김 위원장은 호텔로 바로 이동하는 것을 택했다. 하루남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담판에 집중하면서, 68시간30분의 여독을 푸는데 집중하기 위한 취지로 해석된다.

하노이로 향하는 국도 1호선 주변에는 박장의 베트남전 참전 북한군 묘역, 박닌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공장 등이 위치해있어 방문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김 위원장이 27~28일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베트남에 머물 것으로 관측되는 만큼, 삼성전자 공장 등을 찾을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첫 대면은 27일 저녁 이뤄진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하노이행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수요일(27일) 저녁 김 위원장과 먼저 일대일 환담(a brief one-on-one conversation)을 나눈 뒤 참모들과 만찬을 함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베트남에 입국한다.

만찬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동행한다. 지난해 싱가포르 1차 회담의 선례에 비춰보면 김 위원장은 김영철·리수용 부위원장을 대동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김 위원장의 비서실장 역할을 하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참석할 수도 있다. 만찬 장소는 하노이 오페라하우스가 유력하다. 

회담 이튿날인 28일에는 양 정상의 본격적인 담판이 진행된다. 단독 회담과 오찬, 확대 정상회의 등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은 북미 정상이 28일 여러 차례 회담을 갖는다고 보도했다. 회담장으론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이 거의 확정적이다. 지난해 1차 싱가포르 회담 당시 카펠라 호텔에서 산책을 같이 한 것처럼 친교 이벤트가 열릴 가능성도 있다.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평화 정착의 후속조치가 담기는 공동 합의문의 문구는 두 정상의 단독 회담에서 최종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이미 약속한 영변 핵폐기 시설 외에 모든 대량살상무기(WMD) 동결과 완전한 비핵화 로드맵 작성에 합의할지가 관건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비핵화 결단을 내릴 경우 북미 양자간 종전선언에 더해 금강산 관광 등 남북경협 일부 재개와 대북제재 완화 카드를 쓸 수 있다. 협상이 원만하게 마무리되면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 회견이 진행된 1차 회담과 달리 두 정상이 공동 성명을 발표하는 장면이 전세계로 타전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11%170건
  • 2 이인영 8%136건
  • 3 이해찬 6%96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