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하노이]김여정, '핵담판 장소' 메트로폴 최종점검

[the300](상보)'김정은 집사' 김창선과 함께…27일 메트로폴 만찬 가능성도

하노이(베트남)=권다희 최경민 기자 l 2019.02.26 22:35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베트남 랑선성 당동역에 도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맞이 준비를 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핵 담판' 장소인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을 점검했다.

김 부부장은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과 26일 오후 6시50분(현지시간) 메트로폴 호텔에서 포착됐다. 오후 7시38분에는 김 부부장이 탄 차량이 김 위원장의 숙소인 멜리아 호텔로 돌아왔다.

앞서 김 위원장은 김 부부장 등과 함께 약 1시간 정도 북한대사관을 방문했다가 오후 6시5분 멜리아 호텔로 돌아왔던 바 있다. 이후 멜리아 호텔 주변이 어수선한 틈을 타 김 부부장이 탔던 차량이 메트로폴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의전 투톱'으로 불리는 김 부부장과 김 부장이 회담장소인 메트로폴 호텔을 최종 점검한 게 확실하다.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가장 신뢰하는 인사다. 사실상의 비서실장 역할을 하고 있다. 외교행사 등이 있으면 언제나 김 위원장의 바로 옆에서 의전을 해왔다. 이날 베트남 동당역 도착 때에도 김 부부장이 동선을 체크하는 모습이었다.

김 부장은 '김정은의 집사'로 불린다. 김 위원장의 외교무대 세팅의 중심에는 언제나 김 부장이 있었다. 전날에도 김 부장은 메트로폴 호텔을 찾아 약 70분 동안 시설을 점검했다.

다음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 만찬이 예정돼 있는데, 김 위원장의 '의전 투톱'이 다녀간 만큼 메트로폴에서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만찬장소로는 이외에도 오페라하우스, 하노이 영빈관 등이 거론된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9%67건
  • 2 홍영표 7%56건
  • 3 박영선 7%52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