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하노이]폼페이오-김영철 '최종조율' 만날까

[the300]김정은 만찬 전까지 멜리아 호텔 두문불출 여부도 관건

하노이(베트남)=최경민 기자 l 2019.02.27 08:00
(하노이=뉴스1) 성동훈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특별열차편으로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용기를 이용해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북미 정상은 27일(현지시간) 저녁 단독 회동을 갖고 만찬을 함께 할 예정이다.2019.2.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되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27일부터 본격적인 일정에 돌입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전에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국가주석과 만난 후 오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찬을 갖는다.

지난 21일부터 닷새째 이어지다가 끊긴 북미 실무급 협상이 다시 재개될 지, 아니면 고위급으로 격상돼 이뤄질 지 여부가 관건이다.트럼프 대통령과의 만찬 외에 알려진 게 없는 김 위원장의 일정도 관심사다.

◇고위급 회담 열릴까=북미 양측은 26일에는 '의전'에 집중했다. 오전에는 김 위원장이, 오후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에 입성했다. 실무회담이 진행될 환경이 조성되지 않은 것이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 간 실무협상도 진행되지 않았다. 두 인사는 이날 입국하는 정상들에게 그동안의 협상 내용을 보고하는 것에 주력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 공동합의문 발표가 28일 예정됐기 때문에 27일에는 협상팀이 움직일 것이 유력하다는 평가다. 북미 양측은 실무접촉을 통해 합의문 문구를 조절해왔다. 이미 25일 협상 시간을 40분까지 줄이며 간극을 좁힌 모습을 보였다.

서로의 결단이 필요한 대목인 만큼, 협상의 격을 높여 고위급 회담이 진행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간 최종 협상 테이블 마련의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김정은, 만찬 전까지 뭘할까=김 위원장의 26일 예상과 다른 움직임을 보였다. 베트남의 국경도시 동당역에서 승용차로 갈아탄 후 숙소인 하노이 멜리아 호텔로 직행한 것이다. 오는 길에 위치한 박닌 삼성전자 공장 등을 찾을 수 있다는 예측을 벗어났다.

첫 외출도 기대와는 달랐다. 딱 1시간을 할애해 하노이 북한대사관을 찾아 격려한 게 전부였다. 지난 싱가포르 회담 때와 같은 야경투어 등의 일정은 없었다. 보다 진전된 합의를 위해 진지하게 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평가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과 만찬 전까지 아무런 일정을 소화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하이퐁 산업단지에는 수행원 중 일부만 경제시찰을 나가고, 베트남 주석과의 정상회담 등의 일정은 트럼프 대통과의 핵담판 이후 갖는 게 유력하다는 말이 나오는 중이다. 

현지 소식통은 "김 위원장은 27일까지 하노이에 있을 것으로 보인다. 외곽으로는 안 나갈 수 있다"면서도 "북한대사관 방문도 1~2시간 전에 정해진 것이어서, 27일 일정도 갑자기 바뀔 수는 있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9%67건
  • 2 홍영표 7%56건
  • 3 박영선 7%52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