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의총시작부터 기싸움…이언주 '입장제지'

[the300]하태경 "공개발언 하자", 김관영 "이해해달라"

조준영 기자 l 2019.04.18 09:48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등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열린 제54차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9.4.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른미래당이 18일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과 4·3 보궐선거 이후 내분이 격화된 당 수습책을 논의하기 위해 의원총회를 열었다.

당초 이날 의총은 처음부터 비공개로 예정돼있었지만 하태경·이찬열 등 일부 의원들이 공개발언을 요청하며 지도부와의 신경전도 벌어졌다.

이날 오전9시 의총현장엔 총 29명의 바른미래당 의원 중 20여명의 의원들이 참석했다. 대부분 의원들은 침묵을 유지한채 자리를 지켰다.

김관영 원내대표가 개의선언을 한 직후 비공개를 선언하자 하태경 의원이 손을 들며 "공개발언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손학규 대표가 "비공개로 하자"고 제안하자 하 의원은 "아니 끊지 말고요. 할 말이 있어요"라고 말했다. 뒤늦게 의총현장에 나타난 이찬열 의원은 "아니 공개로 하라니까요! 맨날 비공개에요"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원래 처음부터 비공개였다. 언론인들이 전체의원들이 있는 사진을 찍고 싶다고 했다"며 "의원들이 충분히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결국 의총은 개의 5분만에 비공개로 전환됐다.

20여분 뒤 지난 5일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의총장에 들어서려 하자 당직자들과의 몸싸움이 벌어졌다. 남성 1명과 여성1명 당직자들이 이 의원의 의총장 입장을 막으면서다.

이언주 의원은 당직자들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며 "비켜요!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강제로 의총장 문을 열려고 시도했다. 그때 마침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도 현장에 모습을 보였다.

이혜훈 의원이 의총장에 들어서기 위해 문이 열린 순간 이언주 의원도 그 틈을 비집고 동시에 들어가는 촌극이 빚어지기도 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6%61건
  • 2 이인영 4%38건
  • 3 오신환 3%3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