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강효상 논란, 정치공세보다 사실관계 밝혀져야"

[the300]이종철 대변인 "한미 정상 통화 중 유리한 것만 공개하는식, 거듭 국민 오해 야기"

백지수 기자 l 2019.05.24 18:46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사진=뉴스1


바른미래당이 24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외교 기밀 유출 논란에 "어느 정도의 외교 기밀이 어떻게, 어떤 경로로 누설이 된 것인지에 대한 분명한 조사와 결과가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국가 기밀 누설과 관련된 논란인만큼 분명한 사실 관계를 드러내기보다 정치 공세만 난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기밀 누설은 분명 잘못된 것"이라며 "철저한 진상 조사와 함께 원칙에 따른 처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변인은 청와대에도 책임을 추궁했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가 당시에는 사실이 아니라고 했는데 이제 와 사실이라고 한다면 국민을 기만한 것인지 이에 대해서도 분명한 입장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가 국민을 기만한 것이라면 또한 잘못됐다"며 "한미 정상간 통화 중 유리한 것만 공개하고 불리한 것은 빼는 식이 국민들에게 거듭 오해를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정치공세에만 치중할 게 아니라 시급히 분명한 사실 관계가 나와야 한다"며 "원칙에 맞게 처리할 것은 하고 또 국민들은 어떻게 볼지 국민의 판단을 구하는 것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22일 정부에 따르면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 K씨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7일 통화 내용을 강 의원에게 알려준 것으로 파악됐다. K씨는 강 의원의 고등학교 후배다. K씨와 강 의원은 카카오톡 보이스톡을 통해 정보를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은 외교 기밀에 해당한다는 것이 정부 설명이다.

강 의원은 이 정보를 토대로 지난 9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5월말 일본 방문 직후 한국에 들러 달라고 제안했다"고 공개했다. 청와대와 백악관이 공식적으로 공개하지 않은 내용이었기에 기밀 유출 논란으로 번졌다. 외교상 기밀 누설은 5년 이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6%54건
  • 2 나경원 6%53건
  • 3 이해찬 6%47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