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측근 조진래 죽음에 "文 정치보복…참으로 못된 정권"

[the300]전 한국당 대표 "채용 비리 수사 압박에 극단적인 선택"

강주헌 기자 l 2019.05.25 15:37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사진=김창현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조진래 전 의원의 죽음과 관련해 "조 전 의원이 자신이 하지도 않은 채용 비리 수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의원은 홍 전 대표가 경남지사로 있을 때 정무부지사를 지낸 측근이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정권이 바뀐 직후부터 지난 2년 동안 문재인 정권은 (대선에서) 같이 경쟁했던 내 주변을 샅샅이 털었다"며 "경남도청 공직자들은 아직도 조사를 계속하고 있고 심지어 대법원에서 세 번이나 승소한 진주의료원 폐업 과정까지 조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나와 대학 동문이라는 이유로 억지 수사를 감행해 KAI(한국항공우주산업)의 하성용 사장을 무너지게 했고, 나와 일했던 경상남도 공무원들은 죄다 좌천시키거나 한직으로 물러나게 했다"며 "며 "참으로 못되고 몹쓸 정권"이라고 말했다.

이어 홍 전 대표는 "정치보복에만 혈안이 돼 보복 수사로, 수사 압박으로 자살을 한 사람이 과연 몇이나 되느냐"며 "계속 그렇게 정치보복만 하다간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날 잡기 위해 내 주변을 아무리 조작해 털어 봐도 나오는 게 없을 것"이라며 "보복의 악순환으로 초래될 대한민국의 장래가 참으로 두렵다"고 말했다.

조 전 의원은 이날 오전 8시 5분쯤 경남 함안군 법수면에 있는 본가 사랑채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 전 의원과 현역의원 시절부터 함께 하던 보좌관이 이날 오전 일정을 위해 사랑채를 방문해 숨져 있는 조 전 의원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타살 흔적이 없고, 현장에서 노끈이 발견된 점 등을 이유로 신변 비관 가능성을 두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별다른 외부 침입 흔적과 몸에 상처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조 전 의원은 경상남도 정무부지사로 재임하던 당시, 산하기관인 경남테크노파크 센터장을 선발하는 과정에서 조건에 맞지 않는 대상자를 채용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아 왔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6%54건
  • 2 나경원 6%53건
  • 3 이해찬 6%47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