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공전 길어지는데…민주vs한국 '네 탓'만(종합)

[the300]민주당 "추경안·민생입법 처리해야"…한국당 "여당이 몽니부려"

한지연 기자 l 2019.06.08 18:2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왼쪽부터)/사진=뉴스1

여야의 6월 임시국회 소집 합의가 거듭 불발되며 데드라인으로 설정한 7일을 넘긴 가운데 8일 서로 '네탓' 공방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주말까지 (국회 정상화) 성과가 없으면 비상한 결정을 할 수 밖에 없다"며 단독 소집을 시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40여일을 넘어가고 있고 민생입법도 밀려있다"며 "국회가 더이상 손놓고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국회 정상화가 지연되며 지난 4월 말 국회에 제출된 추경안도 처리가 미뤄지고 있다. 추경안은 총 6조7000억원 규모로, 1조5000억원 규모의 미세먼지 관련 예산을 비롯해 강원도 산불, 포항 지진 등 재해 복구 관련 예산 2조2000억원이 포함돼 있다.

홍 수석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조건없이 국회로 들어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 역시 한국당을 향해 국회로 돌아오라고 요구했다. 장정숙 평화당 원내대변인은 "국민 눈높이에선 민주당과 한국당, 양당의 싸움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특히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겨냥해 "황 대표가 지지층 결집에는 성공했을지라도 국회를 외면한 채 명분없이 장외 정치에만 몰두한 것은 국민들로 비판받을 것"이라며 "정치초년생 답다"고 꼬집었다.

정의당은 한 걸음 더 나아가 민주당의 결단을 주문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집권 여당인 민주당이 중심을 잡고 한국당 눈치가 아닌 국민의 눈치를 봐야 한다"며 "민주당이 한국당을 국회로 끌고 들어올 수 없다면 어정쩡한 자세를 취할 것이 아니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7일 요구한 국회 소집 요구서에 응하라"고 말했다. 한국당을 뺀 민주당의 단독 소집에 힘을 실어준 셈이다.

반면 한국당은 민주당이 몽니를 부려 협상을 가로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정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여당 마음대로 결론과 기한을 정해놓고 야당에게 협상에 임하라고 하는 것은 백기를 들고 들러리나 서라는 것"이라며 "단독 국회를 운운하는 것은 여당 길들이기"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중재안을 받아들여 국회 정상화를 서둘러야 한다고 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또 한번 국회가 빈손으로 한 주를 마감한다면 스스로 폐업을 고려해야 한다"며 "(민주당과 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양보의 타협안을 수용해 주말 내 최종 타협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6%54건
  • 2 나경원 6%53건
  • 3 이해찬 6%47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