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태호 "野, 경제파탄이라며 추경 안해..무슨 생각인지"

[the300]"추경 늦어지면 쓰는 데 한계"

김성휘 기자 l 2019.06.13 07:52
청와대 정태호 일자리수석(왼쪽), 조국 민정수석이 2018년 12월11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사진=이기범 기자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3일 "야당이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 해주지 않아 안타깝다"고 밝혔다. 

정 수석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추경은 타이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수석은 "추경이 늦어지면, 올해 쓰는 데 한계 있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추경예산 없어도 정부 예비비가 있지 않느냐는 데엔 "예비비는 있지만 충분치 않기 때문에 추경을 편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은 "좀 안타깝다. (야당이) 경제파탄이니 '폭망' 이야기하면서 정작 추경은 안해주니 무슨 생각인지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정 수석은 최근 고용지표에 대해선 긍정-부정적 면이 다 있다고 설명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9%149건
  • 2 이인영 6%103건
  • 3 이해찬 4%75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