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핵무력 강화 지시' 문건 보도에 통일부 "진위 파악해야"

[the300]미국의소리, 北 강습제강 문건 보도…김정은 '핵무력 더욱 공고히' 지시

권다희 기자 l 2019.06.17 13:46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개성공단 기업인 방북 승인 등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05.17. dahora83@newsis.com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군부에 핵무력을 더욱 공고히 하라고 지시했다는 내용이 담긴 '강습제강' 문건과 관련해 통일부가 "문건의 진위 여부를 검토해야 한다"고 17일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보도 내용에 대해 당국에서 판단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다만 보도에 나와 있는 강습제강이라는 그런 문건의 진위여부라든지 이런 것들을 검토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전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북한 조선노동당출판사가 지난해 11월 '장성과 군관'에 배포하기 위해 발간한 '강습제강' 문건을 입수, 보도했다. 미국의 소리는 이 문건이 대외비 문건으로, 12월 둘째 주까지 대대급 이상 단위에서 특별강습을 진행할 것을 지시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문건에서 북한은 "최고령도자 사령관 동지께서는 핵무기를 가지고 세계를 지배하고, 우리 인민을 수십년간 괴롭혀온 미국의 사죄와 보상을 받아내고, 세계의 힘의 질서를 미국이 아니라 우리 주체조선을 중심으로 재편하시는 경이적인 사변을 만방에 선포하시게 된다"고 명시했다. 

또 문건은 김 위원장이 군 간부를 소집해 "미국과의 핵담판의 결과가 무엇이든 우리가 만들어낸 핵무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세계적인 핵전력국가의 위상을 드높이는 최후의 결과를 얻기 위한 첫걸음이라는 것을 명심하고"라며 "인민군대는 우리의 만능보검인 핵군력을 튼튼히 틀어잡고 혁명의 수뇌부를 철옹성같이 지키며 전략핵국가의 위상을 드높이라"고 했다. 

이 문건에 대해 미국의소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핵무력 강화 지침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6%61건
  • 2 이인영 4%38건
  • 3 오신환 3%3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