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판문점회동]정치권 한목소리 '환영'…한국당, '비핵화' 방점

[the300]여야 "평화에 초당적 협력"…황교안 "만남 자체 큰 의미, 북핵폐기 흔들림 없어야"

박종진 기자 l 2019.06.30 19:03
30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판문점을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모습을 시민들이 TV를 통해 지켜보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사상 첫 남북미 판문점 회동에 여야 정치권도 오랜만에 한목소리로 환영과 기대를 나타냈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역사적 의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분명한 비핵화를 강조하는 쪽에 방점을 찍었다.

29일 오전 일본에 머물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윗으로 깜짝 제안한 뒤 단 하루 반나절 만에 전격적인 남북미 회동이 성사되자 정치권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화통화 정도만 예상했던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30일 오후 자신의 예측이 빗나가자 "불과 하루 만에 미북 정상회담을 이끌어낸 트럼프 대통령의 강한 추진력에 감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요 정당은 비핵화 협상이 재개된데 일제히 환영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분단과 대결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이 평화와 협력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했다"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가 되돌릴 수 없는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당초 의례적인 짧은 만남으로 예상했지만 북미 정상은 1시간이 넘는 회담을 가짐으로써 사실상 3차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3자 정상회담의 개최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이자 중재자로서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했다"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의 획기적인 진전이 될 것"이라며 "이후에 평화협정으로의 이행과 북미 관계 정상화를 이루어내는 것이야말로 근본적인 북핵 문제 해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66년 동안 대결과 반목의 상징인 판문점을 평화의 새로운 이정표로 만든 역사를 뒤흔드는 장면을 만들어냈다"며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단단한 신뢰의 토대를 쌓은 후에 무너지지 않는 평화의 집을 지어야 한다"고 말했다.

보수 야권도 이날 남북미 판문점 회동의 의미를 높이 평가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지구상에서 가장 많은 화력이 집중돼 있는 DMZ(비무장지대)를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에 찬사를 보낸다"며 "판문점에서의 만남은 대립과 반목의 시대를 종식 시키고 새로운 역사를 시작하는 출발점으로 높이 평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새로운 전기가 마련됐음을 환영하며, 실질적인 비핵화가 달성될 수 있도록 초당적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임을 밝힌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역사적 의미를 평가하면서도 북핵폐기를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한국당 북핵외교안보특위 현안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최초로 DMZ(비무장지대)에서 미국과 북한의 정상이 만나고 또 대화를 나눈 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특별히 트럼프 대통령이 북핵의 포괄적 타결에 대해 언급한 것이 의미가 크다"며 "미북 정상의 만남이 진정한 한반도 평화로 이어지려고 한다면 북핵폐기라는 본질적 목표에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대통령) 역사상 최초로 DMZ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것 자체는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본다"면서도 "진짜로 비핵화로 가는 것에 있어선 우리가 조심스럽게 지켜보자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속도가 중요한 게 아니라 포괄적 타결을 하겠다는 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기존의 입장을 유지한 걸로 본다"며 "비핵화의 큰 틀을 유지하겠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도 말했다.

다만 나 원내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김 위원장의 미사일 실험에 대한 생각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거의 대부분 국가에서 소형 미사일을 발사한다'고 말한 데에는 "우려가 상당히 있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에서 만나 잠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으며 기념촬영을 했다. 이어 남측 자유의 집에서 50분 넘게 김 위원장과 사실상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회담에는 참여하지 않았고 북미 정상의 만남과 이별 과정을 함께 하며 회동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10%68건
  • 2 이인영 8%54건
  • 3 오신환 6%4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