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주대환 사퇴, 매우 무책임…후임자 최고위서 논의"

[the300]11일 주대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 긴급기자회견 "바른미래당 깨려는 검은세력들"

조준영 기자 l 2019.07.11 17:42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9차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7.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1일 주대환 당 혁신위원장이 사퇴하겠다고 밝힌 데에 "혁신위가 의결한 혁신안이 위원장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결정에 불복해 사퇴해버리는 건 너무나 무책임한 일로 몹시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어렵게 만든 혁신위가 위원장의 돌출행동으로 좌초되는 일이 있어서는 안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당 혁신 작업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후임자 인선 문제를 최고위원회에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주 위원장은 지난달 2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위 구성을 의결한지 2주만에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사퇴의 뜻을 밝혔다.

주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주일여 실제 혁신위 활동기간 중에 제가 본 것은 계파갈등이 재현되는 모습이었다"며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하며 당을 깨려는 검은 세력들에 크게 분노를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주 위원장의 위원장 인선을 두고 출범초기부터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이견을 보여왔다. 우여곡절 끝에 혁신위가 출범했지만 결국 2주만에 주 위원장의 사퇴로 혁신논의에 제동이 걸렸다. 사실상 혁신위가 붕괴되면서 비상대책위원회 등 당내 혼란수습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주 위원장의 사퇴의 결정적인 계기는 혁신위가 전날(10일) 의결한 1차혁신안으로 보인다. 앞서 이날 2시30분 혁신안 발표가 예정됐지만 불과 20분 앞서 주 위원장이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혁신위가 발표한 '당 지도체제 혁신안'은 3단계 계획을 포함했다. 구체적으로 △손학규 당대표 체제 제21대 총선 승리 비전 확인(혁신을 위한 주요 리더들의 비전 공청회) △바른미래당 '지지국민-당원' 여론조사(현 지도부 체제에 대한 평가(재신임)를 포함)△평가 및 판단 등이었다.

혁신위가 먼저 손학규 대표체제의 교체를 시사하는 안을 의결한 것. 주 위원장이 크게 반발한 부분도 현 지도부의 재신임을 포함한 여론조사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혁신위는 "지도체제 개편 혁신안에 대해 무조건적인 개편이 아닌 '진단과 검증을 통한 혁신'이라는 전제를 명시했다"고 설명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8%55건
  • 2 이인영 6%47건
  • 3 이해찬 5%4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