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지도부, 정두언 조문…"고이 잠드시길"

[the300]손학규 "참 아까운 사람이 갔다"

조준영 기자 l 2019.07.17 18:17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의원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19.7.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지도부가 17일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고인의 안식과 평화를 빌었다.

이날 오후 3당 대표와 원내대표들은 10분 간격으로 정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침통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잠시 머뭇거리다 "참 아까운 사람이 갔다"고 말했다. 그는 "정 전 의원은 보수계 혁신을 위해 앞장섰다"며 "정 전 의원이 생각했던 우리나라의 정치개혁이 꼭 이뤄지면 좋겠다"고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평소 잘 알고 지내던 정 의원님 생각이 참 많이 난다. 늘 정의로운 세상을 꿈꿔왔고 후배들에게 함께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이야기를 나눴던 분이다. 저 세상에서 모든 아픔과 고민을 다 털어내고 잘 영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1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의원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2019.7.1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는 "여야를 떠나 열린 마음으로 의정활동을 하셨고 세상을 넓게 바라보는 분이었다"며 "하늘나라에서는 편히 쉬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너무 상식적이고 솔직한 분이었기 때문에 늘 긴장을 불어넣는 개혁적 보수정치인이었다"며 "정 전 의원이 보수정치에서 큰 역할을 해주시길 기대했는데 이렇게 허망하게 돌아가셔서 정말 안타깝다"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참 품이 넓은 분이었다. 합리적인 인식과 판단을 가진 분이었다"고 정 전 의원을 회고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9%149건
  • 2 이인영 6%103건
  • 3 이해찬 4%75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