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정두언 前의원 조문…"황망한 일, 정말 안타까워"

[the300]17일 빈소 찾은 한국당 대표, 정 전 의원과 경기고 동문 인연

조준영 기자 l 2019.07.17 23:34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정 전 의원은) 저와 개인적인 관계가 있는 분인데 황망한 일이 생겨 정말 안타깝다"고 말했다. 황 대표와 정 전 의원은 1957년생 동갑내기로 경기고등학교 동문이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정용기·신보라·전희경 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정 전 의원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황 대표는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가족들과 함께 잘 모시도록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같은 날 빈소를 찾아 "MBC라디오 등 방송하면서 만났지만 (정 전 의원이 운영하는) 식당에도 자주 가서 뵜다"며 "특히 MB(이명박 정권) 때 저축은행으로 우리 둘다 고초를 겪었다. 이념차가 있었지만 가깝게 지냈다"고 했다.

박 의원은 "보수 정치인으로서 (정 전 의원은) 이성과 감성을 갖췄다"며 "굉장히 아쉽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8%59건
  • 2 이인영 7%50건
  • 3 이해찬 6%4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