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위안부합의 때 총리' 黃 앞에서 "피해자 수용 중요"

[the300]"일본 이번 조치에 굉장히 유감…반일감정은 없다"

최경민 기자 l 2019.07.18 20:18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들과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19.07.18.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만난 자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가 있었을 당시를 언급하며 "피해자들의 수용 가능성, 국민적인 공감대가 있어야 함을 교훈으로 얻었다"고 밝혔다.

이날 회동 자리에는 한일 위안부 합의 당시 국무총리를 지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양 정부 간 합의 만으로는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닌 것 같다"고 말하며 피해자 수용 가능성, 국민적 공감대를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와 관련해  "그 동안 미래지향적인 한일 발전의 강화를 위해 셔틀외교를 제안한 바도 있다"며 "그렇기에 일본의 이번 조치에 굉장히 유감스럽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일특사나 고위급 회담, 이런 게 가능하지만 무조건 (특사를) 보낸다고 되는 게 아니다"며 "협상 끝에 해결방법으로 논해져야 할 것"이라고 힘을 줬다.

문 대통령은 "반일감정은 스스로 갖고 있지 않다"며 "그런 생각도, 그럴 생각도 전혀없다"고 했다.

아울러 "일본의 수출 제한이라는 부당한 조치에 대해 여야 당대표가 한 목소리를 내줘 감사하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다.

문 대통령은 "부품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서 자급력을 키운다든지, 수입선 다변화를 한다든지, 그런 중장기 노력도 해야겠지만, 당장 외교적 노력도 소홀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6%61건
  • 2 이인영 4%38건
  • 3 오신환 3%3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