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추경 처리 끝까지 호소…황교안 반대에 합의 실패

[the300]

최경민 백지수 기자 l 2019.07.18 21:13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9.07.18. photo1006@newsis.com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 간 회동의 공동 발표문에는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가 빠졌다. 문 대통령이 처리를 호소했지만,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합의를 도출하는 데 실패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회동의 모두발언을 통해 일본의 경제 보복 등을 거론하며 "지금 경제가 엄중하다.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고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협력을 해달라"며 "더 나가서 소재 부품 문제에 대한 대책에 그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논의) 해주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로서는 (일본과 추경) 시급한 두 가지 문제를 오늘 좀 중심의제로 삼고 싶다"며 "집중 논의하고 초당적으로 합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3시간에 걸친 회동 결과 공동 언론 발표문이 나왔지만 여기에는 '추경'이 담겨있지 않았다. 대통령의 호소가 있었지만 의견일치를 보지 못한 것이다. 당초 6월 국회 마지막 날인 19일에 추경을 처리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있었지만, 달성하지 못한 목표가 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추경에 대해 의지를 밝혀준다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처리를 거듭 촉구했다.

고 대변인은 "(추경과 관련한) 각 당 서로의 의견을 개진했다"며 "하지만, 추경을 정확하게 어떻게 통과시키자는 합의까지는 이르지 못했다. 공동발표문에 그부분을 명시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5당 대표들의 말을 종합하면,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추경과 관련한 합의가 나오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대통령은 추경에 관한 얘기를  공동 발표문에도 넣자는 생각이 강했다"며 "그렇지만 추경 범위나 이런 것에 대해서 충분히 논의가 안 됐다. 협의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있는데 섣불리 발표하는 게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추경과 관련해 "한 당(한국당)이 선뜻 동의를 안 한 것"이라며 "황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과 관련해서 유감을 표명했다"고 언급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마지막까지 내일 본회의에서 추경 처리가 이뤄졌으면 하는 대통령과 여야 4당의 촉구가 있었다"며 "이 문제에 대해 황 대표가 답을 주지 않았다. 그래서 결국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6%61건
  • 2 이인영 4%38건
  • 3 오신환 3%3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