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일특사·정상회담 靑에 제안…文대통령도 공감"

[the300] 靑-여야 5당 대표 회동서 제안…黃 "민관정 협력위 구성 제안, 합의문에 포함"

백지수 기자, 최경민 기자 l 2019.07.18 21:27
문재인 대통령과 각 정당 대표를 비롯한 대변인들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합의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사진=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 방안으로 대일·대미 특사 파견과 한일정상회담 개최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4시부터 약 3시간 동안 청와대 인왕실에서 진행된 회동 후 국회로 돌아와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이번 일본 경제 보복 사태는 대화와 외교적 노력을 통해 풀어야 한다는 점과 이를 위해 조속히 양국 정상이 마주앉을 것을 거듭 요청했다"며 "한일정상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요청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산업과 경제를 이끄는 기업들의 손실과 우리 경제에 닥칠 후폭풍을 반드시 막아야 했기 때문에 서둘러 특사를 파견할 것을 대통령에게 요청했다"고도 밝혔다.

황 대표는 "대일·대미 특사를 얘기했다"며 "대통령도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특사로는 지일파로 알려진 이낙연 국무총리를 포함해 다양한 인사의 이름이 거론됐다고 황 대표는 전했다. 황 대표는 "저는 얘기하지 않았지만 다른 당대표들이 이 총리를 포함한 몇 분을 거명했다"며 "다만 그게 결정된 것은 아니다. 문 대통령도 특정인을 거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자신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민관정 협력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고도 밝혔다. 황 대표는 "여러 당 대표들도 이 부분에 공감을 표시했다"며 "이에 공동 발표문에 포함된 것과 같이 범 국가적 차원 대응을 위한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도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특사와 한일 간 고위급 회담을 해법으로 제시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합의문에 포함된) 비상협력기구 이전에 기업과 정부가 함께하는 민관 비상대응 체제를 말했다"며 "비상협력기구는 정부와 당이 함께하는 기구로 대통령과 5당 대표가 함께 의견을 일치시켰다"고 말했다.

다만 고 대변인은 "비상협력기구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결합할지는 논의·협의할 사안"이라며 "당연히 여야 5당은 포함되고 어떤 단위에 몇 명을 넣을지 실무 단위에서 논의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야당 대표들 중 황 대표 외에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특사 파견 등 외교적 노력을 강조했다고 전해졌다.

손 대표는 회동 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전문성 갖고 있는 특사단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이 총리 같은 경우도 생각을 해봤다가 한일 외교의 전문가들 구성된 특사단도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비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회동 후 국회에서 동 후 국회에서 "저는 외교적 노력만으로 결과를 도출할 단계가 아니다, 행동 대 행동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했다.

심 대표는 이어 "결의문 채택과 내달 1일 예정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발표에서 한국을 제외할 경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포함한 경제 정책 전환도 촉구했다고도 밝혔다. 황 대표는 "국가 경제의 펀더멘탈(경제적 기초) 강화에 노력하기로 합의했다"며 "제 주장에 대통령도 큰 틀에서 동의해준 것이라 생각했다. 공동 발표문에 내용이 포함됐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8%59건
  • 2 이인영 7%50건
  • 3 이해찬 6%4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