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흔들수없는 경제강국, 국민 힘모아달라" 광복절 경제연설

[the300]"늦어도 2045년 원코리아" 평화통일과 극일 강조(종합2보)

김성휘 기자 l 2019.08.15 16:28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여사가 15일 충남 천안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며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2019.08.15.【천안=뉴시스】박진희 기자 = pak7130@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임시정부 수립 100년, 우리는 어떤 위기도 이겨낼 수 있을 만큼 자신감을 갖게 됐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경제강국 건설을 통한 일본 넘어서기로 "누구도 흔들 수 없는 경제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광복시기 선조들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 나라'를 꿈꿨지만 이루지 못했다며 "아직도 우리가 충분히 강하지 않고 분단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한반도'의 비전으로 책임있는 경제강국,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국가, 남북평화경제를 화두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보복 대응과 관련해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자유무역의 질서를 지키고 동아시아의 평등한 협력을 이끌어내고자 한다"며 "일본의 부당한 수출규제에 맞서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향한 길을 뚜벅뚜벅 걸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대륙과 해양을 아우르며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는 교량 국가가 되고자 한다"며 "4대 강국에 둘러싸인 지정학적 위치를 우리의 강점으로 바꿔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힘으로 분단을 이기고 평화와 통일로 가는 길이 책임 있는 경제강국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며 "이것이 우리가 일본을 뛰어넘는 길이고, 일본을 동아시아 협력의 질서로 이끄는 길"이라고 했다. 이어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하겠다. 그 토대 위에서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통일을 향해 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와 통일로 인한 경제적 이익이 매우 클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며 "남과 북의 기업들에게도 새로운 시장과 기회가 열린다. 남북 모두 막대한 국방비뿐 아니라 ‘코리아 디스카운트’라는 무형의 분단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우리의 역량을 더 이상 분단에 소모할 수 없다"며 "평화경제에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쏟아부어 ‘새로운 한반도’의 문을 활짝 열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2032년 서울-평양 공동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늦어도 2045년 광복 100주년에는 평화와 통일로 하나된 나라, 원코리아(One Korea)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지겠다고 약속한다"고 밝혔다.

역대 대통령마다 연중 최대 국정메시지를 담아온 광복절 경축사이지만 '경제'를 최우선으로 내세운 것은 사실상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밝혔다. 문 대통령이 평화구축 등 실질적 통일상태 언급을 넘어 구체적 통일시기를 말한 것도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미사일을 쏘는데 무슨 평화경제냐'는 국내 지적에 우리의 방위력이 보다 강력하며 미국도 미국도 북한과 동요 없이 대화를 계속하는 현실을 직시하라고 말했다. 이어 "이념에 사로잡힌 외톨이로 남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을 향해서도 "불만이 있다면 그 역시 대화의 장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논의할 일"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말의 판문점 회동 이후 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북미 간의 실무협상이 모색되고 있다. 아마도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한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도 대화의 마지막 고비를 넘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12%95건
  • 2 이인영 8%66건
  • 3 오신환 6%5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