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정의 위한다면 자진 사퇴하라"

[the300]김성원 대변인 17일 논평…"'내로남불' 그 자체…의혹들 되돌아보길"

이원광 기자 l 2019.08.17 14:26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7일 논평을 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자신이 그토록 사랑하는 정의를 위한다면 지금 당장 자진 사퇴하라”고 밝혔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1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자신이 그토록 사랑하는 정의를 위한다면 지금 당장 자진 사퇴하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내로남불’ 그 자체인 자신의 의혹들을 되돌아보며 반성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조 후보자를 두고 “사회주의 무장봉기를 꿈꾼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활동 전력은 의혹의 시작에 불과했다”며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을 비롯한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 등 그토록 서민을 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말하던 조국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만천하에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8살 딸의 학교 배정을 위해 1999년 10월 서울로 주소지를 옮겼다가 한 달 후 다시 부산으로 주소지를 옮기는 전형적인 위장전입을 했다”며 “다주택자 규제 회피를 위해 배우자 소유 부동산을 이혼한 동생의 전처에게 급매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 5대 원칙은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제시한 대선 핵심 공약”이라며 “위장 전입과 세금 탈루가 있으면 고위공직자로 등용하지 않겠다고 했다”고 했다. 이어 “인사검증을 담당한 민정수석 조차도 5대 원칙에 위반되는 자였으니, 문재인 정권의 인사 참사는 당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기득권 타파와 정의를 외치며 사회주의 무장봉기를 꿈꾼 자가 자신한테는 자본주의사회 기득권층으로서 부당한 특권을 제대로 누리며 감추려는 내로남불 그 자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12%95건
  • 2 이인영 8%66건
  • 3 오신환 6%5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