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통합에 헌신…조국 파면 국민연대가 첫걸음"

[the300]한국당 대표, 추석 대국민 메시지…"文, 국민 버리고 '조국' 선택"

강주헌 기자 l 2019.09.11 11:27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관련 긴급 기자회견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절체절명의 국가적 위기 앞에, 대한민국을 지키려는 모든 분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제가 제안한 '조국 파면과 자유·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 연대'가 그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추석 대국민 메시지를 내고 "당면한 과제부터 하나하나 발걸음을 맞춰나가면 결국 국민과 나라를 살리는 큰 길에 하나가 될 수 있다. 저부터 보다 낮은 자세와 열린 마음으로 대통합의 길에 헌신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기어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국민과 조국의 갈림길에서 국민을 버리고 조국을 선택했다"며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야당의 반대도 무시하고 끝내 돌아오지 못할 다리를 건넌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던 대통령의 약속은 달콤한 거짓말에 지나지 않았다"며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오로지 총선 승리와 정권 유지만을 목표로 대한민국 파괴를 서슴지 않고 있다. 대한민국을 다시 살려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문재인 정권의 이 끝없는 폭주를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추석 연휴에도 저는 쉬지 않고 민생 현장을 살피고 거리에서 투쟁을 계속할 것"이라며 "한 분의 국민이라도 더 만나서 이 정권의 실상을 알리고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우리의 진심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황 대표는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 장외투쟁, 원내투쟁, 정책투쟁의 3대 투쟁을 더욱 힘차게 펼쳐 나가겠다. 모든 것을 걸고 싸우겠다"며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보듬고 무너진 국민들의 삶을 다시 일으키는 데 모든 힘을 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석 명절이 지나면 곧 정책 대안들도 본격적으로 내놓을 계획"이라며 "경제를 살릴 경제 대전환 방안, 나라를 지킬 안보 대전환 방안, 준비를 마쳐가고 있다. 우리 당과 정치를 혁신하고 국민 대통합을 이끌어갈 새로운 방안들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12%95건
  • 2 이인영 8%66건
  • 3 오신환 6%5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