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檢, 정경심 자산관리인 심야조사…매우 부적절"

[the300]홍익표 수석대변인 "압력성·보복성 우려 커 보여"

정진우 기자 l 2019.10.09 15:26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담당한 김경록 한국투자증권 PB(프라이빗 뱅커)를 지난 8일 오후 7시부터 11시까지 심야조사를 했다고 밝히며 "매우 부적절한 조사가 아닌가 하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밝혔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9일 현안 브리핑에서 "(검찰이) 어제 저녁에 김 씨를 불러 심야까지 조사한 것은 무슨 이유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법무부는 전날 오후 검찰개혁방안을 발표했고 그 안에는 심야조사 금지, 부당한 별건수사 금지, 출석조사 최소화 등의 '인권보호수사규칙'을 10월 중 제정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알리레오'를 통해 김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그 안에서 김 씨는 그동안 검찰조사의 부당함, 일부 언론과 검찰과의 유착관계, 그리고 자신의 진술이 사실과 다르게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점 등에 대해 지적했다"며 "김 씨 인터뷰에 대한 검찰의 불편함이 어제 심야조사로 이어진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또 "다분히 압력성, 보복성 조사의 우려가 커 보인다"며 "검찰은 어떤 절차에 의해 김 씨를 불렀는지, 김 씨의 동의가 있었는지, 그리고 그 조사 자리에 김 씨의 변호인이 동석했는지에 대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심야에 이렇게 긴급히 조사해야 될 긴박한 이유에 대해서도 해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6%61건
  • 2 이인영 4%38건
  • 3 오신환 3%3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