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인물]與 지지자 화살 맞아도…'윤석열 보도'도 '소신 발언' 금태섭

[the300]대검 국감서 "'윤석열-윤중천 연관 보도' 대단히 잘못됐다"… '침묵' 與 기류에서 소신 발언

백지수 기자, 오문영 기자 l 2019.10.17 17:26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올해 국정감사를 한 마디로 표현하면 ‘모난 돌이 정 맞는 신세’다. 국감 현장에서 소신 발언으로 주목받았지만 ‘친정’ 여당 지지자들의 비난도 적잖게 받고 있다. 금 의원의 소신발언은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도 이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사건’에 연루된 스폰서 윤중천씨의 별장에서 접대를 받은 적 있다는 한겨레신문 보도와 관련 금 의원은 “제 의견을 말하자면 이 기사는 대단히 잘못됐다”고 말했다.  

금 의원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재수사 과정에서 이 의혹이 나왔다면서 총장이 부당하게 접대 받은 것 같은 인상을 독자로 갖게 했다”고 보도를 겨냥했다. 금 의원은 그러면서도 윤 총장이 해당 보도를 한 기자를 고소한 것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고발공화국’이 되면 안 된다는 자신만의 또다른 소신을 나타낸 것이었다.

금 의원은 “검사는 고소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제 경우 저도 얼마 전부터 인터넷에서 ‘금 의원이 조 장관을 비판하는 발언을 하는 것이 윤중천의 접대를 받았기 때문이다’라며 이름이 돌아다니는데 저는 고소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민정수석 시절 본인을 비난한 네티즌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는데 지금 검찰의 총 책임자인 검찰총장도 언론기관에 고소했다”며 “이제 이런 일이 생길 때마다 일반 시민들이 계속 고소하는 문화가 많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금 의원이 끌어낸 윤 총장 답변도 국감 중 눈길을 끌었다. 윤 총장은 금 의원의 지적에 “저도 지금까지 살면서 어마무시한 공격을 많이 받았지만 누구를 고소해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며 “그러나 이 보도는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이라는 기관에 대한 문제일 수 있다. 언론도 명예훼손이 된 부분에 사과한다고 해주면 고소를 유지할지 재고해보겠다”고 답했다.

금 의원의 ‘소신 발언’은 이날이 처음은 아니었다. 전날 법무부 국감에서도 금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당론으로 주장하는 여당 의원들과 달리 “수사·기소 분리가 글로벌 스탠다드(국제적 기준)이고 검찰 개혁 방안도 수사·기소를 분리한다는데 공수처는 왜 수사권과 기소권을 다 가져야 하느냐”며 여당에서는 말하지 않는 ‘모순’을 지적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8%55건
  • 2 이인영 6%47건
  • 3 이해찬 5%4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