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박찬주 영입, 국민관점에서 판단"…영입 철회하나

[the300]황교안 "박찬주, 정말 귀한 분"→"국민관점에서 판단"…심경변화 읽혀

김민우 기자 l 2019.11.05 11:01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회의실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04. kmx1105@newsis.com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삼청교육대'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박찬주 예비역 육군대장의 영입여부에 대해 "국민의 관점에서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5일 밝혔다. 사실상 영입 철회 의사를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전반기 소상공인 정책평가 대토론회'에 참석한 후 박 전 대장의 영입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장은 당초 한국당의 1차 인재영입 대상이었다. 그러나 '공관병 갑질' '청탁금지법 위반' 논란 등으로 영입이 '보류'됐다.

이 때만 해도 황 대표는 추후 영입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박 전 대장은 정말 귀한 분"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날은 다소 기류가 바뀌었다. 박 전 대장이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공관병갑질'의혹을 제기한 군인권센터를 겨냥해 "군인권센터 소장은 삼청교육대에서 교육을 받아야 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킨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황 대표는 '영입의사 철회'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기자들이 '박 전 대장이 영입대상에서 완전히 배제된 것이냐'고 재차 물었지만 "국민의 관점에서 판단할 수 밖에 없다"는 말을 되풀이 했다.

황 대표는 "영남 3선 이상은 불출마해야 한다"는 김태흠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는 "당의 미래를 위한 충정으로 하신 말씀이라고 생각한다"며 "총선기획단이 만들어지면 다양한 혁신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정세균 11%89건
  • 2 추미애 7%55건
  • 3 이해찬 6%5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