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주민 추방에 '귀순의사' 강조, 왜?…"북한 납북자·억류자 송환 근거"

[the300]김연철 통일부 장관 "자유의사와 반하게 수용한다면 입장 바꿨을 때 북한 납북자·억류자도 마찬가지"

이지윤 기자, 김예나 인턴기자 l 2019.11.08 16:22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배 위에서 16명을 살해한 북한 주민 2명을 북측으로 추방한 근거로 '귀순 의사'를 가장 강조한 이유를 8일 밝혔다. 

김 장관은 전날 이들의 신변 처리와 관련 "귀순 의사를 제일 중요하게 생각했지만 신뢰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나포된 북한 주민 중 1명이 '일단 돌아가 죽더라도 조국에서 죽자'고 진술한 데다 남하 과정에서도 해군 통제에 불응해 도주했고 경고사격 후에도 계속 도주를 시도했다는 것이다.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비경제분야 부별심사에서 김 장관에게 "대한민국 국민의 안전을 위해 잔혹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을 받지 말아야 한다"는 취지로 질의했다.

이에 김 장관은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귀순 의사"라며 "귀순 의사를 강조하는 이유가 있다"고 답변을 시작했다. 

김 장관은 "결국 자유 의사와 반하게 우리가 이들을 수용한다면 결국 입장 바꿨을 때 우리가 계속해서 송환을 요구하고 있는 북한 납북자·억류자도 (마찬가지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환을 요구하는 원칙과 근거를 우리 스스로 훼손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8%162건
  • 2 이인영 6%121건
  • 3 오신환 5%99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