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北주민 '강제북송' 의혹 커져…김연철 거짓말 이유 뭔가"

[the300]한국당 원내대표 "'홍콩 시위'같은 범죄 인도 관련 문제…상임위 조사·당 TF 조사할것"

백지수 기자, 김상준 기자 l 2019.11.13 09:44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정부가 지난 7일 북한 선원 2명을 북송한 과정이 강제적이었다는 의혹에 "탈북자들의 자유와 인권을 짓밟은 조처"라며 "하나씩 되짚어볼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북한 주민 '강제 북송' 사건을 두고 국민 의혹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한 선원들이) 합동 심문 조사 과정에서는 줄기차게 (남측에) 귀순할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며 "도대체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왜 새빨간 거짓말을 했는지 이유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탈북자들의 자유와 인권을 무조건 짓밟는 결과가 나온 강제 북송"이라며 "단순히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 반드시 짚어야 한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는 인권의 문제"라며 "대한민국 국민으로 귀순할 의사를 밝히면서 대한민국 국민이 된 탈북자들의 자유와 인권을 짓밟은 조처"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홍콩의 민주화 시위가 왜 일어났나. 범죄 인도와 관련된 것"이라며 "역시 '강제 북송'과 똑같은 문제로 시작됐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북송) 이유는 무엇이었고 그 과정에 어떤 절차적 위법이 있었는지 차후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을 방지책은 무엇인지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도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미 한국당은 국회 차원에서 상임위를 여는 것은 물론이고 당에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며 "오는 15일쯤 전문가들과 '강제 북송'의 문제점에 대한 토론 간담회를 열고 14일은 관련 부처의 보고를 듣겠다"고도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 7일 북한 선원 2명을 판문점을 통해 북측으로 추방했다. 같은날 국가정보원은 국회 정보위원회에 북한에서 오징어잡이를 하던 중 선장을 포함한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했다는 조사 결과를 밝혔다. 이 선원들은 북측에서 붙잡힐 것이 두려워 어선을 타고 남측으로 도주하다 지난 2일 우리 해군에 나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 지난 11일 대변인 정례브리핑에서 "통상적으로 남한으로의 귀순 의사를 밝히신 분들에 대해서는 북한주민정착지원법 보호 신청 규정에 따라 검토해 보호결정과 비보호결정을 하게 돼 있다"면서도 "기본적으로 이번 북한 주민들은 도주 과정에서 나포된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14%92건
  • 2 문희상 10%70건
  • 3 심재철 10%67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