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한미동맹?애물단지?…방위비 결의안 19일 채택해야"

[the300]"'세비 30% 삭감법' 발의에 與의원 한 명도 서명 안해줘 섭섭"

김하늬 기자 l 2019.11.16 12:45
 정의당 심성정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 이·취임식에서 손 들어 인사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미국의 방위비 증액 요구에 대해 "오는 19일 국회 본회의에서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초당적 결의안이 채택돼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심 대표는 유튜브 방송 '심금라이브'에서 "동맹인지 애물단지인지 참 고민이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오는 20일부터 3당 원내대표가 미국에 간다는데 방위비 분담금 결의안조차 채택 못하면 미국서 각자 딴소리를 한다는 것인가"라며 "꼭 19일에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의 공정한 합의를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발의된 상태다.

또 심 대표는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회동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고성을 주고받은 상황을 자세히 전했다.

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패스트트랙 선거제 법안과 관련해 원내대표 간 (협상이) 잘 안되니 대표들이 협상에 직접 나서자고 했더니 황 대표가 '원내대표에게 맡겨두자'며 살짝 '디스'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가 '선거제는 시간도 많이 남았는데 한국당을 제치고 밀어붙인 패스트트랙을 인정 못하니 원위치시키라'고 해 논란이 시작됐다"며 "손 대표는 '정치를 그렇게 하지 말라'고 하고, 이 대표는 '협상에 나와야 할 것 아니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이에 '우리가 법안도 냈다'고 하자, 손 대표가 '그게 법안이냐'고 말해 (고성이) 왔다 갔다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손 대표의 '그게 법안이냐'는 말이 과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그렇지 않다"며 "(비례대표를 없애자는) 한국당의 안은 위헌적인 안이다. 비례대표는 헌법에 보장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14%92건
  • 2 문희상 10%70건
  • 3 심재철 10%67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