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특별법, 산자위 법안소위 통과…국가의 '피해구제지원금' 명시

[the300]22일 산자위 전체회의 의결 전망

김하늬 기자 l 2019.11.21 17:40
'포항지진 긴급포럼'이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포항 지진 발생 2년여만에 특별법이 상임위원회 법안소위 문턱을 넘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산업통상특허법률소위는 21일 회의를 열고 '포항지진의 진상조사 및 피해구제 등을 위한 특별법안'을 통과시켰다.

특별법은 2017년11월15일과 2018년2월11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의 구체적인 발생 원인과 책임소재 진상을 밝히고 피해구제 및 도시재건 도모를 명시했다.

앞선 법안소위 논의가 열렸던 14일 여야와 정부는 구제 대상이나 방법, 지역경제활성화 방안, 도시재건 등 큰 틀에서는 합의했지만, 이를 위한 '보상'과 '지원'의 용어를 놓고 이견을 보이며 충돌하기도 했다.

의결된 수정안은 '피해구제지원금'을 국가가 지급하는 지원금이라고 명시했다. 국무총리 소속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를 꾸리고 지열발전사업 부지선정과정 등 적정성, 관련 법령과 제도 및 대책수립 등을 조사한다. 위원회 활동기한은 1년이다.

특별법은 또 국가가 포항지진으로 침체된 포항시 경제 활성화 및 도시재건을 위한 특별지원방안 시행을 명문화 했다. 보상 및 배상과 관련해 국가 지열발전사업과 관련한 배상책임이 나타나면 국가가 손해를 배상하는 내용도 넣었다.

산자중기위는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날 법안소위에서 의결한 법안을 최종 통과시킬 예정이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14%92건
  • 2 문희상 10%70건
  • 3 심재철 10%67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