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정은 한-아세안 불참, 매우 아쉬워…남북 자주 만나야"

[the300](상보)"쉽지 않은 기회 활용하지 못하게 됐다"

최경민 기자 l 2019.11.21 18:40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2019.07.01.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한-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오는 25~27일) 초청을 거절한 것과 관련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평화번영을 위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됐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5일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정식 초청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별세 당시 조의문을 보낸 것에 대한 답신이었다.

문 대통령은 친서를 통해 "김 위원장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의 공동노력을 국제사회의 지지로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사를 표명했다.

고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정상이 모든 가능한 계기에 자주 만나서 남북 사이의 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하여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받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이러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을 요청하는 친서를 지난 5일 보낸 것, 우리 측이 '김 위원장이 아니라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고 요청한 것을 모두 공개하며 이에 대한 거부의사를 밝혔다. 

통신은 "과연 지금 시점이 북남 수뇌가 만날 때인가. 판문점과 평양, 백두산에서 한 약속이 하나도 실현된 것이 없는 지금 시점에 형식뿐인 북남수뇌상봉은 하지 않는 것보다 못하다"며 "국무위원장이 부산에 가야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14%92건
  • 2 문희상 10%70건
  • 3 심재철 10%67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