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바른미래당, 유재수 사건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할것"

[the300]"3일 중 요구서 제출…손학규 '원내대표 박탈 조치' 실효적 효과 없어"

백지수 기자 l 2019.12.03 11:16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가 지난 2일 오신환 원내대표(가운데)와 유승민·권은희(맨 왼쪽)·유의동(맨 오른쪽) 의원에 대해 당원권 정지 1년 중징계를 내린 가운데 같은 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원내대책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일 유재수 전 정무부시장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감찰 의혹과 관련 "오늘(3일) 중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회에서 국정조사를 요구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유재수 사건'과 '전 울산시장 사건', 우리들 병원(대출 의혹) 등 여러 논란이 증폭되는 사건이 많다"며 "국정조사를 통해 명백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전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당 윤리위원회를 통해 자신의 원내대표직을 박탈한 데 대해서는 "법률적 실효적 효과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윤리위는 전날 오 원내대표가 당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의 비상행동(변혁) 대표를 겸임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결정했다. 손 대표는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여야 각당 원내대표 등에 오 원내대표의 직위가 박탈됐다는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오 원내대표는 다만 "전날 제가 문 의장과도 통화했고 각 당 원내대표와도 통화했다"며 "그 부분은 국회법의 절차에 따라 하는 것이지 정당이 개입해 국회 운영에 '감 놔라 배 놔라' 한 전례가 없어 성립될 수 없다"고 말했다.

원내대표 직책이 국회에 등록된 '교섭단체 대표'이기 때문에 손 대표가 마음대로 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오 원내대표는 "당 대표 직인으로 국회 의사 운영에 관해 조치한 바가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대표 직인으로 할 수 있는 많은 사안들이 있지만 제가 지금 안 하고 있다"며 '당권파'인 임재훈 당 사무총장을 향해 "제대로 역할을 해 달라"고 경고도 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14%92건
  • 2 문희상 10%70건
  • 3 심재철 10%67건